[사진여행]신윤복이 울고 갈 북녘 미인도-만수대창작사 작품들

※ [사진여행]은 다양한 북한 사진들을 통해 독자분들과 직접 북한여행을 가듯이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오늘은 북한 예술가들의 눈에 비친 북녘 동포들의 생활 속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DPRK North Korea Culture Art Lifestyle 페이스북 그룹에 올라온 북한 미술작품들인데요.

사진과는 다른 질감으로 북녘 동포들의 생활과 미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 작품들은 대부분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한 것으로 보입니다. 

만수대창작사는 1천여 명의 예술가들이 소속되어 있는 북한 최대의 예술집단입니다. 

1959년에 설립된 만수대창작사는 조선화 창작단을 비롯해 목판, 도안, 유화, 수예, 조선보석화 등 13개 창작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예술작품 전시 및 판매를 위한 해외웹사이트(www.mansudaeartstudio.com)도 운영중인데  피에르 루이지 체치오니라는 이탈리아 사업가가 담당하고 있다고 합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현수막을 보니 군인가족들을 위한 공연을 마친 직후의 예술가들인가 봅니다. 

공연의 흥분이 가시지 않은 듯 볼이 발그스레합니다. 

버스를 타기 직전 손을 흔들어 주는 작품 속 그녀에게 두 팔을 들어 답례하고 싶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북한이 사회주의 사회여서 일까요?

북한 미술작품을 보면 많은 작품에서 사실주의적 작풍이 진하게 드러납니다. 

특히 인물화가 그러한데요. 

사진보다 더 사진같을 뿐만 아니라 사진이 차마 담지 못하는 살아있는 인물의 생생한 감정까지 화폭에 담겨 있습니다. 

작품 속 인물들의 눈매, 입매, 손끝과 발끝에까지 그들의 감정이 흐릅니다. 

장구춤을 추는 여인의 흥겨움이 봄꽃의 향기로움보다 더 진하게 묻어납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조선의 신윤복이 울고갈 미인도가 탄생했습니다. 

두 마리 새를 바라보는 여인의 얼굴에 시선이 멈춘 채 움직이지를 않네요. 

이를 두고 절세미인이라고 하지 않을까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저 단아한 손끝 좀 보십시오. 

치맛자락을 붙잡은 손끝에까지 우아미가 흐릅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한복과 기타. 

그림을 보니 꽤 잘 어울립니다. 

작품 속 여인의 노랫소리는 바닷빛깔 푸른 한복만큼이나 시원하고 깊을 것 같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눈매가 시원합니다. 

푸른색과 노란색의 조화가 시원한 여름을 연상케 합니다. 

여인의 생김새는 여름보다 더 시원하네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우수에 찬 눈빛을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화사한 드레스를 입고 있네요. 피아노 연주자를 담은 것 같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교복을 산뜻하게 차려입은 여학생의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바람에 살짝 날리는 시원한 단발머리에서 청춘의 생동감이 묻어납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이젠 좀더 다양한 인물들을 담은 그림을 보실까요?

이 그름은 식물 연구가들을 담은 그림 같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이 그림은 전쟁 그림이네요. 전쟁의 포화가 그대로 생생히 느껴집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북한에 교통관리를 담당하는 여성 경찰들이 유명하죠? 남성 교통관리원도 있나 봅니다.

남성 교통관리원이 여선생님과 함께 어린이들을 챙기고 있는 그림입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사나운 바다에서 청년들은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발레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우아하면서도 앙증맞습니다. 

한복을 개량한 듯한 발레복이 눈을 잡아 챕니다. 

발레를 좋아하는 제 딸에게도 꼭 입혀 보고 싶네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북녘 시골마을에서 사는 여느 가족의 모습인가 봅니다. 

아이는 학교 수업을 마치고, 엄마 아빠는 일을 마치고 염소 떼(앞선 염소들도 한 가족인듯 싶네요)를 앞세워 집으로 향합니다. 

발을 바꿔가며 깨금발로 종종 뛰어가는 딸내미의 손을 맞잡은 엄마 아빠의 얼굴에는 웃음이 가실 일이 없겠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무거울텐데, 들어줄까요?”

앞니 빠진 사내아이 품에 안긴 항아리를 대신 들어준다는 핑계를 대고서라도 함께 걷고 싶은 가족입니다. 

아니면 개울가에 발을 담그고 앉아 여자아이의 노랫소리에 맞춰 발장난을 하고 싶은 여름날입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이 그림은 산골에서 양떼들을 모는 한 여성을 그렸네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눈덮인 강가 그림입니다. 강이 다 언 것 같습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시골의 풍경입니다. 소가 덤풀 속에 있네요.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수채화같습니다. 계곡풍경입니다. 

Yaroslav Grabskiy님의 페이스북
출처 : 페이스북

북녘 노동자들의 모습인가 봅니다. 

공들여 무언가를 생산해 낸 모양입니다.

흐뭇한 큰 웃음을 짓고 있는 그들의 모습에서 우리네 노동자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역시 웃음에는 웃음으로 답하는게 이치인가 봅니다. 

작품 속 인물들의 얼굴을 찬찬히 보고있자니 제 얼굴에도 흐뭇한 미소가 번집니다.

 

박준영 객원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이해높이기] 7. 북측이 보여준 ‘일방적 선의’란?

북의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당 제8차 대회)가 1월 5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당 제8차 대회 이해를 높이기 위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이해높이기] 6. 남북관계에서 본질적인 문제는 무엇인가

북의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당 제8차 대회)가 1월 5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는 당 제8차 대회 이해를 높이기 위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이해높이기] 5. 인민대중제일주의란 무엇이며, 당규약에 넣은 의미는?

북의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당 제8차 대회)가 1월 5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는 당 제8차 대회 이해를 높이기 위해...

공존과 번영을 걷어찬 미국

경제 암담한 미국…북미합의 이행했더라면 미국에서 바이든 정권이 출범했지만 어려운 경제 형편은 좀처럼 나아질...

NK 투데이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 이해높이기] 8. 북이 말하는 문화예술의 현대성이란 무엇인가

북의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이하 당 제8차 대회)가 1월 5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현대는 당 제8차 대회 이해를 높이기 위해...

김정은 총비서 “사회주의의 줄기찬 전진을 위해 모든 노력 다할 것”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가 시진핑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에게 12일 답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축전에서 “나는 조선노동당 제8차...

김정은 총비서 ‘이민위천·일심단결·자력갱생’ 강조…당 제8차 대회 폐막

북이 지난 5일부터 열린 조선노동당 제8차 대회를 12일 폐막했다.

시진핑 총서기, 김정은 총비서에게 축전…“중조관계 훌륭히 수호·발전 용의”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에게 시진핑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가 11일 축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시진핑 총서기는 축전에서 “나는 김정은 동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