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19 예방 대책으로 ‘치료용 마스크’와 ‘소독세수비누’ 개발

북은 코로나19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해 대책으로 ‘치료용 마스크’와 ‘소독세수비누’를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북 보건성 의료기구공업관리국 의료기구연구소에서 자체 원료를 이용해 효능 높은 치료용 마스크를 개발했다고 북 매체가 24일 전했다.

북 선전매체 ‘메아리’는 “연구소에서는 세계적으로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이 날을 따라 급속히 전파되고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를 발생시키고 있는 현 상황에 대처하여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효능 높은 치료용 마스크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를 심화시켜나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매체는 개발과정에 대해 “마스크 착용 시 답답한 감이 없으면서도 살균 효과를 내기 위해 연구사들은 여러 질병 치료에서 효력을 본 우리의 원료를 이용하여 여러 차례 실험을 진행하였다”라면서 “거듭되는 실험 끝에 연구사들은 일반 마스크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부족점들을 퇴치하고 안정감을 주면서도 호흡기 계통 질병 치료에 도움이 되는 치료용 마스크의 시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하였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북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도 이날 북 평양화장품공장에서 생산한 기능성소독세수비누가 세척 효과와 함께 소독 효과가 좋은 것으로 하여 사용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신형코로나비루스감염증을 차단하는 데서 제일 중요하게 강조되는 문제의 하나가 사람들이 손을 일상적으로 깨끗이 씻고 소독하는 것”이라면서 “일반 비누로는 손의 피부 겉면에 있는 오염물은 제거할 수 있으나 각종 세균과 비루스를 말끔히 제거할 수는 없다”라고 소독세수비누 개발 배경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매체는 “이 기능성소독세수비누는 종려기름, 야자기름 등이 포함된 지방산 나트륨염 상태의 화합물과 세계적으로 소독용 화장품생산에 널리 이용되는 물질을 첨가하여 만들었다”면서 “이 물질은 살균율이 높은 반면에 피부에 손상을 주지 않는 소독제로 알려져 있다”라고 소개했다.

특히 “기능성소독세수비누의 살균율은 일반 비누에 비할 바 없이 높다”면서 “기능성소독세수비누를 사용한 사람들은 마스크 등의 위생용품을 소독하는 데 이용하여도 효과가 좋다”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마스크를 사용함에 있어서 반드시 유의하여야 할 문제는 자주 소독하여야 한다는 것이다”라면서 “이런 것으로 하여 평양제1백화점을 비롯한 상업 봉사단위들에서 판매되고 있는 푸른색의 적십자표식 포장을 한 이 기능성 비누에 대한 사람들의 수요는 대단히 높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코로나19 위기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 지방자치단체, 방역 당국, 지역 주민이 혼연일치 돼 총력 대응해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며 “전문가 권고에 따라 ‘심각’ 단계로 올려 (방역을) 대폭 강화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4일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161명 추가 발생함으로써 76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세계 확진자수는 24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79,152명이며, 한국은 763명, 이외 국가 691명(이탈리아 155, 일본 147, 싱가포르 89, 홍콩 74명, 이란 43명, 태국 35, 미국 35명, 대만 28명 등)이다.

* 존스 홉킨스 CSSE(Centers for Systems Science and Engineering)에서 실시간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2019-nCoV)의 전 세계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https://gisanddata.maps.arcgis.com/apps/opsdashboard/index.html#/bda7594740fd40299423467b48e9ecf6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주권연구소

[아침햇살99]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②

※ 이전 글에 이어 3. 북한이라는 국가의 특징 (1) ‘대가정 국가’를 지향하는 것 같다

[아침햇살98]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①

1. 10.10 행사의 특징 지난 10월 10일 북한은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기념행사를 크고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10일...

“여기서 왜 미국이 나와?” ‘서해 사건’에서 미국의 역할은?

1. ‘서해 의혹’…주식시장으로 보는 미국과의 연결고리 전 세계를 통틀어 봐도 유독 변수가 많은 대한민국 주식 시장은 흔히 ‘널뛰기’에 비유되곤...

어업지도원 사건, 국방부와 조선일보의 미심쩍은 행보

9월 22일, 서해 어업지도원이 사살(추정)된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 국방부는 사건 초기 서해 어업지도원이 월북을 시도했으나 북한이...

NK 투데이

북, “북중친선, 세상이 부러워하는 관계로”

북이 중국인민지원군의 한국전쟁 참전일을 맞아 북중친선을 더욱 빛낼 의지를 보였다. 노동신문이 25일 사설 ‘중국인민지원군...

북, 강원도 1,670여 세대 주택 건설

북이 두 달 전 폭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에 1,670여 세대의 주택을 새로 지었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강원도의...

북 “류경치과병원, 세상에 자랑할만한 병원…임플란트 국산화도 성공

북 매체가 2013년 10월에 개원한 평양시 문수지구에 있는 ‘류경치과병원’을 “세상에 내놓고 자랑할만한 병원”이라고 홍보했다.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 강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를 강조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조선노동당창건 75돌을 축하하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의 답전이다.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한 답전에서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