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연재]13개 경제개발구② 량강도 혜산경제개발구

혜산경제개발구는 량강도 소재지이자 도 내 유일한 시인 혜산시에 자리 잡고 있다. 

들쭉술로 유명한 량강도 혜산시

혜산시는 압록강 상류의 국경도시로 혜산(惠山)이란 이름은 이곳 주민들이 산에 있는 자원의 혜택으로 살아간다는 데서 유래하였다. 시 전체의 74%를 숲이 차지하고 있으며 내륙 고산지대에 있어 심한 대륙성기후를 보인다. 연평균 기온 2.7℃, 1월 평균기온 –19.3℃, 7월 평균기온 20.7℃, 연평균 강수량은 596.9mm, 9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눈이 내린다. 

혜산시의 주력 산업은 채취공업, 경공업이다. 

채취공업은 주로 유색금속광물이 많다. 유색금속이란 금·은·동·납·아연 등 색깔 있는 70여 종의 금속을 말한다. 특히 혜산에는 북한최대 구리광산인 혜산청년광산이 있다. 혜산청년광산은 북한 구리 생산량의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금, 아연, 납, 은도 매장되어 있다. 

경공업으로는 ▲위연제재공장, 임업기계공장, 임업차수리공장 등 임업부문 ▲방직공장, 편직공장, 옷공장 등 방직피복부문공장 ▲들쭉가공공장, 기름공장, 맥주공장 등 식료품공업부문공장 ▲종합기계공장, 건설기계공장, 탐사기계수리공장 등 기계공업부문공장 등이 있다. 

이 밖에 제지공장, 칼륨비료공장, 제약공장, 화학공장, 시멘트공장 등 지방산업공장이 있다. 농업은 채소 위주로 발전해 시 전체의 18% 가량이 농경지이며 이 가운데 88%가 밭이다. 

혜산시 특산물로는 백두산 기슭의 드넓은 들쭉농장에서 나오는 들쭉술을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다. 들쭉은 높은 산에서 자라는 진달래과의 관목 열매로 들쭉술은 북한을 대표하는 술이다. 북한은 1961년 혜산들쭉가공공장을 세우고 <백두산 들쭉술>이라는 상표로 들쭉술을 생산하고 있다. 

들쭉술과 함께 홉(호프)도 유명하다. 홉은 쓴맛을 내는 맥주 원료다. 운총리 혜산국영호프농장 등 여러 농장에서 홉을 생산해 전국 맥주공장에 공급하며 유럽에 수출도 한다.

이 밖에 단묵(양갱), 드넓은 산림에서 나오는 나무를 가공해 만드는 가구류, 고사리와 버섯 등 산나물가공품, 감자녹말로 만든 물엿, 량강술 등도 특산품이다. 

혜산시는 량강도의 교통 중심지로 교통도 발전해 있다. 철도로는 백두산청년선, 혜산-만포청년선, 삼지연선, 강계로 가는 북부철길, 위연-보천-대평을 잇는 보천선 등이 통과하며 혜산청년역, 위연역이 있다. 도로는 북청-혜산 간 1급도로와 혜산-길주, 신의주-우암 간 도로 등 여러 도로가 있다. 

혜산시에는 김정숙사범대학(구 혜산교원대학), 가림천의과대학(구 혜산의학대학), 량강공업대학(구 혜산광업대학), 량강대학(구 혜산농업대학), 혜산건설전문학교, 등 50여 개 학교가 있으며 혜산시인민병원, 혜산산원, 혜산시정양소 등 보건기관들도 많다. 또 김정숙예술극장 같은 문화시설도 갖추어놓고 있다. 

수출가공·현대농업·관광휴양이 주력

혜산시에는 25동 4리가 있는데 혜산경제개발구는 이 가운데 신장리에 있다. 신장리는 혜산시 남서쪽에 있으며 신장협동농장 등에서 채소 재배 위주로 농사를 짓고 있다. 

북한은 2㎢ 면적에 수출 가공, 현대농업, 관광휴양 등을 주력 사업으로 하여 혜산경제개발구를 설정했으며 1억 달러 투자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수출 가공과 현대농업의 경우 풍부한 산림자원을 활용한 목재 가공, 들쭉과 홉을 이용한 들쭉술과 맥주 등이 유리할 것으로 보인다. 삼수호의 용수가 풍부하고 현재 가동 중인 삼수발전소를 이용할 수 있어 전력 공급도 수월한 편이다. 다만 삼수발전소 건설 이후 혜산청년광산으로 물이 흘러드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혜산-장백 세관까지 거리가 20㎞에 불과해 가공품, 농업 생산품을 중국으로 곧바로 수출할 수 있을 것이다. 

관광휴양의 경우 북한 천연기념물 제344호인 내곡온천이 유력하다. 내곡온천은 혜산시와 북동쪽으로 붙어 있는 보천군 내곡리에 있다. 가까이에 혜산비행장이 있어 관광휴양지로 개발하기 적합하다. 

내곡온천은 500여 년 전에 발견됐으며 해방 후부터 이용하기 시작했다. 내곡온천이 나오는 지질은 탄산염암석과 현무암으로 이루어져있으며 온천수가 나오는 9개의 구멍 가운데 2개를 사용하고 있다. 물이 솟아나는 깊이는 30~115m이고 구멍들 사이 거리는 70~140m 이며 물 온도는 45℃, 산도는 7.8이다. 라돈이 풍부하고 탄산수소이온과 나트륨, 마그네슘 이온도 들어 있다. 내곡온천은 류마티스성 관절염, 운동계통질병, 통풍증, 좌골신경통, 말초신경계통질병, 피부병과 과산성만성위염을 비롯한 소화기질병 치료에 탁월한 효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이처럼 혜산경제개발구는 대규모 투자까지는 아니어도 지역 특색을 살린 중소규모 투자에 적합한 개발구라고 할 수 있겠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아침햇살98]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①

1. 10.10 행사의 특징 지난 10월 10일 북한은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기념행사를 크고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10일...

“여기서 왜 미국이 나와?” ‘서해 사건’에서 미국의 역할은?

1. ‘서해 의혹’…주식시장으로 보는 미국과의 연결고리 전 세계를 통틀어 봐도 유독 변수가 많은 대한민국 주식 시장은 흔히 ‘널뛰기’에 비유되곤...

어업지도원 사건, 국방부와 조선일보의 미심쩍은 행보

9월 22일, 서해 어업지도원이 사살(추정)된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 국방부는 사건 초기 서해 어업지도원이 월북을 시도했으나 북한이...

[아침햇살97] 서해 어업지도원 사건의 의혹과 합리적 추론

2020년 9월 21일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 모씨가 실종되었다. 군부는 이 모씨가 월북을 시도했으며 이씨를 발견한 북한군이 총격을 가해 사살한 후...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 강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를 강조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조선노동당창건 75돌을 축하하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의 답전이다.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한 답전에서 김정은...

[사진] 북이 소개한 당창건 75돌 경축 행사 주요 장면들.

북이 조선노동당창건 75돌 경축 행사를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이 ‘당창건 75돌 경축 행사들에서 과시된 일심단결의 장엄한 화폭들’이라는...

사진으로 보는 2020년 10월의 평양 시민들

조선노동당창건일인 10월 10일을 전후한 평양 시민들의 모습을 DPRK360이 사진으로 공개해 왔다.  DPRK360을 운영하는 아람 판은 이 사진은 북의 사진작가가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다. 아람...

김정은 위원장,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 참배…“희생정신 영원토록 잊지 않을 것”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10.25)을 맞아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원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정은 동지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