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②천년의 꿈을 간직한 만월대

평양-개성간고속도로 1부 [개성]


평양-개성고속도로 첫 번째 여행지는 개성이다.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의 보고 <개성역사지구>. 고려시대 유물이 산재되어 있는 개성역사지구는 6월 23일 제37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 프놈펜 회의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북한의 세계문화유산 등록은 2004년에 등재된 고구려 고분군에 이어 두 번째다. 개성역사지구에는 개성성벽 5개 구역, 만월대와 첨성대 유적, 개성 남대문, 고려 성균관, 숭양서원, 선죽교와 표충사, 왕건릉, 7개 왕릉과 명릉, 공민왕릉 등이 있다.


NK투데이는 이들 가운데 공민왕릉, 고려성균관, 만월대를 중심으로 소개하고자 한다.




만월대는 개성시 송악동 송악산 남쪽 기슭에 있는 고려의 왕궁터다. 만월대는 고려 태조 2년(서기 919년)에 창건되었다. 만월대라고 할 때에는 왕궁 전체를 가리키기도 하고 궁성부분, 그 가운데서도 관료들이 조회를 하던 회경전을 중심으로 한 중심부의 주 건축물들만을 가리키기도 한다.

왕궁은 황성부분과 궁성부분으로 이루어졌다. 왕궁 안에 있던 궁성 성벽 자리는 현재 동·서·북쪽 벽이 비교적 잘 남아 있다. 성벽은 석비레와 진흙을 엇바꾸어 여러 겹으로 다져 쌓았다.

아래 지도를 보면 내부 노란색 궁성 안의 만월대는 전체 궁전의 일부임을 알 수 있다. 만월대 발굴, 복원이후 고려시대 궁궐의 재탄생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대륙진출의 꿈을 간직하고 시작된 고려의 역사가 흙속에 묻혀 지낸 세월을 보태 천년이 훌쩍 넘는 시간을 보냈다.

공민왕10년(1361년) 홍건적의 난 때 소실돼 폐허로 남아있던 만월대는 남측의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가 주축이 된 남북 공동발굴단에 의해 지난 2007년 5월 발굴이 시작됐다.

2011년 12월 중단되었다가 2013년 11월에 발굴을 다시 시작했는데 총 25만㎡에 달하는 만월대 터에서 서북지구 3만3천㎡가 공동 발굴 대상 지역으로, 이중 1만㎡가량을 발굴했다고 한다. 북한 국보 122호인 만월대 복원은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함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질 것이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너 빨갱이지?” 시대착오적 사상검증장 된 이인영, 박지원 청문회

국회에서 미쳐 날뛴 색깔론 ‘먹히지 않았다’ “빨갱이라는 말 들어보셨겠지요? 저는 ‘대한민국 만세’ 첫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했습니다. 혹시 후보자님께서 어디서...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황해북도 수해 현장 방문, 수해 복구 과업 제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수해 현장을 방문해 수해 상황을 직접 파악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청리 지역에서 최근 내린 폭우로 물길 제방이 터지면서...

북의 코로나19 대응 현황

<평화이음>이 월간 '민족과 통일' 8월호를 발간했다.우리사회와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소개한다. (편집자 주)

북, 홍수·폭우 대비 대책…”필요 전력 우선적으로 보장”

기록적인 폭우로 이재민 발생·산사태 등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큰물(홍수)과 폭우에 의한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북, 농기계공업관리국에서 지난 5년간 50여 종의 농기계 제작

최근 북 농업성 농기계공업관리국이 지난 5년간 자체 방식의 현대적이며 능률적인 50여 종의 농기계들을 설계·제작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