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하면서도 낯선 개성]① 송도삼절의 고장, 개성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송도삼절은 서경덕, 황진이, 박연폭포를 일컫는다. 송도삼절은 서경덕의 인품에 반한 황진이가 자신과 박연폭포를 묶어 송도(개성의 옛 이름)의 삼절(松都之三絶) 일컬은 것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서경덕은 남명 조식과 더불어 16세기 사림을 대표하는 학자로서, 그의 호 화담(花潭)은 서경덕이 살던 개성 화담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서경덕은 조선 유학사에서 독창적인 사상을 가진 대표적인 인물로, 기(氣)철학이라는 단어로 그의 사상을 규정하기도 한다. 이러한 서경덕의 자연철학은 도덕철학과 사회적 윤리정립이라는 시류에 따라 주목받지 못하였다. 그러다가 19세기에 이르러 실학자 최한기가 서경덕의 기철학을 계승, 발전시켜 기철학 체계를 정립하였다. 

황진이는 성리학과 고전 등 학문도 밝았을 뿐 아니라, 시와 그림, 가야금에도 능했다고 한다. 10년 면벽수련을 한 지족선사를 파계시킨 일화, 노래 잘 부르던 이사종과 6년의 계약결혼, 왕족이었던 벽계수를 낙마시켜서 유명한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감을 자랑마라~” 시작하는 시 등 황진이와 얽힌 이야기는 유명하다. 양반집 서녀로 태어나 조선시대 금기를 넘나들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명월 황진이는 개성시 판문군 선적리에 잠들어 있다고 한다.

북한 천연기념물 388호인 박연폭포는 높이 37m, 너비 1.5m이다. 박연폭포라는 이름은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설에서 유래한다. 전설에 따르면 옛날 박진사가 이 폭포에 놀러 왔다가 아름다운 경치에 도취되어 못 속에 사는 용녀와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한다. 진사의 어머니는 아들이 돌아오지 않자 폭포에 떨어져 죽었다고 생각하고 비탄에 빠져 자신도 떨어져 죽었고, 이때부터 그 못을 고모담이라 했으며 박씨 성을 따서 박연폭포라 불렀다는 것이다. 은하수가 떨어지듯 아름다우며, 폭포소리가 천둥과 같다고 감탄한 허균의 말에서도 느낄 수 있듯 황진이가 송도삼절이라 한 이유가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언론적폐 TV조선, 채널A 폐지에 관하여

1.보수적폐 나팔수, 종합편성의 탄생 2009년 7월 국회에서 ‘신문법과 방송법 개정안’(이하 미디어법)이 통과되면서 종합편성채널(이하...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NK 투데이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북, 폭우 ‘중급경보’…농경지와 농작물 보호 총력

최근 폭우로 인해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농경지와 농작물보호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 북은...

북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 “사랑의 젖줄기 안겨주는 어머니공장”

“조국의 소중한 미래인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우리 당의 사랑의 젖줄기를 가슴 가득 안겨주는 어머니공장이다.” 북의 기자가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을 취재하면서 했던 말이다.

북 김일성종합대학, 학과학습에 도움 주는 교육편집물 제작

평양시 대성구역에 있는 북의 최고 고등교육기관으로 알려진 김일성종합대학에서 학생들의 학과학습에 도움을 주는 교육편집물들을 제작·보급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