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공 앞둔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

김정은 제1위원장이 준공을 앞둔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이하 송도원야영소)를 시찰했다고 통일뉴스가 4월 21일자 <조선중앙통신>을 인용,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송도원야영소가 북한과 세계 여러 나라 어린이들이 한데 어울려 보람찬 야영의 나날을 즐기며 친선의 유대를 도모할 수 있게 그 면모를 완전히 일신하였다고 한다.

송도원야영소는 강원도 원산시 송도원에 있는 야영소로 북한의 소년단원들과 외국인 소년들을 위한 과외교양기관이다. 송도원야영소는 북한 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야영소로서 1960년 8월 17일에 250명 수용규모를 가진 송도원중앙야영소로 창설되었다. 

이후 1969년에 400명의 수용능력을 가진 야영소로 확대되었으며 1985년 8월에 국제소년단 야영소로 개편하였다. 20년 전인 1993년 3월에도 야영소를 확대하고 개건하면서 4만여 평방미터의 연건평에 1,250여 명의 수용능력을 가진 야영소로 개편하였다. 국제친선소년회관, 음악감상실, 실내수영관, 물놀이장, 놀이기구 등이 있으며 운동장, 정구장, 축구장, 농구장, 배구장 등 각종 운동시설도 마련되어 있다.

고등중학교 2~4학년 학생들이 매해 4~10월에 야영을 하며 외국인 소년단원들은 매해 7~8월에 북한 소년단원들과 함께 야영생활을 진행한다. 비용은 모두 국가가 부담한다. 

이번에 진행된 야영소 개건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지난 2013년 5월 송도원야영소를 찾아 돌아보면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업적이 담긴 이곳 야영소를 세상에서 제일 훌륭한 과외교양기지로 바꿀 것을 직접 제기하고 개건에서 나서는 방향과 방도를 제시하면서 시작되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작년 11월 조선인민군 제267부대를 파견하여 야영소 개건을 독려했으며 지난 2월에도 야영장을 방문해 개건현장을 찾아 “우리가 일떠세우는 모든 건축물들을 백년, 천년을 내다보며 건설해야 한다”고, “힘이 들어도 질적으로 잘 건설해야 후대들에게 떳떳이 넘겨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번 방문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은 국제친선소년회관의 극장, 등산지식보급실, 전자오락실, 도서실, 국제친선실, 소년단실, 미술실, 솜씨전람실, 입체율동영화관 등을 살펴보았으며, 새로 만든 <김정일애국주의교양실>에 대해서도 만족을 표시했다고 한다. 또한 새로 건설한 야외운동장, 실내체육관, 실내수영관, 야외물놀이장, 야외활쏘기장은 물론 수족관과 조류사, 동물박제품진열실과 야영각의 침실과 식당, 주방 등을 일일이 돌아보면서 아이들의 동심에 맞고 당의 의도에 맞게 잘 꾸려놓았다며 기뻐했다고 한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야영소의 모든 건축물들과 시설들이 규모에 있어서나 형식과 내용에 있어서 사회주의문명국의 체모에 맞을 뿐만 아니라 요소요소가 우리의 얼굴이 살아나고 주체적 건축미학사상의 요구대로 선 편리성, 선 미학성이 보장되었으며 당의 후대관이 비낀 멋쟁이건축물, 세상에 둘도 없는 아이들의 호텔, 아이들의 궁전”이라고 말했다. 또한 야영소가 “당이 바라는 기준에서 재건된 것만큼 마무리를 잘하고 준공식을 성대히 진행하여 이곳에서 아이들의 행복의 웃음소리, 노래 소리가 높이 울려 퍼지게 하자”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북한이 현재 운영하고 있는 소년단야영소는 1946년 6월에 평안남도 평원군에 최초로 설치된 <석암 소년단야영소>를 비롯하여 현재 총 20여개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곳으로는 평양의 <만경대 소년단야영소>, 자강도 강계시 <장자산 소년단야영소>, 평안북도 향산군의 <묘향산 소년단야영소> 등이 있다고 한다.

2 COMMENTS

  1. 미쳤구나..드디어..!!(뭐..항상미쳐있었지만..!!)뭐?야영소?호텔같은..그것도외국인야영소?사람들다굶어죽어가는데대체뭐하는거임?진짜~개념없는종족~!!ㅉㅉ

    • 외국인 학생들도 이용하지만 외국인 야영소는 아니고 북한 학생들 중심으로 이용합니다.
      그리고 사람들 다 굶어죽어간다는 소문은 이미 유엔 조사를 통해 낭설로 판명났습니다. 물론 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 영양실조로 사망한 이들이 적지 않았지만 유엔 조사 결과 1993년에서 2008년 15년 사이에 인구가 300만 명가량 늘었음이 확인됐습니다.
      NK투데이는 북한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인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너 빨갱이지?” 시대착오적 사상검증장 된 이인영, 박지원 청문회

국회에서 미쳐 날뛴 색깔론 ‘먹히지 않았다’ “빨갱이라는 말 들어보셨겠지요? 저는 ‘대한민국 만세’ 첫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했습니다. 혹시 후보자님께서 어디서...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황해북도 수해 현장 방문, 수해 복구 과업 제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수해 현장을 방문해 수해 상황을 직접 파악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청리 지역에서 최근 내린 폭우로 물길 제방이 터지면서...

북의 코로나19 대응 현황

<평화이음>이 월간 '민족과 통일' 8월호를 발간했다.우리사회와 한반도 정세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소개한다. (편집자 주)

북, 홍수·폭우 대비 대책…”필요 전력 우선적으로 보장”

기록적인 폭우로 이재민 발생·산사태 등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큰물(홍수)과 폭우에 의한 피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북, 농기계공업관리국에서 지난 5년간 50여 종의 농기계 제작

최근 북 농업성 농기계공업관리국이 지난 5년간 자체 방식의 현대적이며 능률적인 50여 종의 농기계들을 설계·제작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