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피아노 신제품 출시 호평

음상전자합영회사에서 새로 만든 <수자식전자피아노 소백수>(3·4·5형)가 전문가들과 애호가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고 통일뉴스가 28일자 <조선중앙통신>을 인용, 보도했다.

북한은 디지털피아노를 <수자식전자피아노>라고 부른다. <민족21> 2010년 4월호에 따르면 북한이 개발한 <소백수> 수자식전자피아노는 4세대 전자악기이며, 건반을 누르는 힘의 속도와 세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88개의 특수표준건반을 도입하여 재래식 전자피아노에서 해결할 수 없었던 건반의 터치문제를 해결하여 일반 피아노와 유사한 건반 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

당시 <민족21>과 인터뷰를 한 남혁철 음상전자합영회사 사장에 따르면 2010년 당시 개발측면에서 핵심적인 것은 전자악기에 우리 민족의 흥취가 나는 조선장단과 조선노래를 도입하는 것으로, 안땅장단, 양산도장단, 중모리장단, 덩덕쿵장단, 살풀이장단 등 조선장단의 기본종류 14개를 다 도입하는데 성공했다고 한다. 또한 모든 기능단추 표기를 한글로 하였고, 음색과 장단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외래어들은 그대로 표기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2010년 6월에는 3개의 페달(약음, 유지음, 지속음)과 겹음색(콤비: 여러 악기 소리를 동시에 내는 기능), 잔향을 비롯하여 연주에 편리한 여러 기능이 추가된 <소백수>2형을 새로 제작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후에 개발된 <소백수>(3·4·5형)은 건반을 비롯하여 부분재료들과 울림장치가 높은 수준에서 갱신되었으며 음색이 대단히 아름답고 건반의 감도가 8계단까지 있어 일반피아노는 물론 종전의 <소백수>(1·2형)에 비해 훨씬 우월하다고 한다. 특히 그랜드형 피아노의 모든 음색들을 그대로 낼 수 있는 전문가용 <소백수>5형의 수요가 높다고 한다.

또한 새로 나온 피아노들은 리시버와 컴퓨터를 이용해 연주와 편곡, 미디(midi)음악 편집 등을 불편 없이 할 수 있으며, 조립식으로 제작돼 다루기가 편리하고 충전설비도 갖추고 있어서 전원이 차단된 상태에서도 연주할 수 있다고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언론적폐 TV조선, 채널A 폐지에 관하여

1.보수적폐 나팔수, 종합편성의 탄생 2009년 7월 국회에서 ‘신문법과 방송법 개정안’(이하 미디어법)이 통과되면서 종합편성채널(이하...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NK 투데이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북, 폭우 ‘중급경보’…농경지와 농작물 보호 총력

최근 폭우로 인해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농경지와 농작물보호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 북은...

북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 “사랑의 젖줄기 안겨주는 어머니공장”

“조국의 소중한 미래인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우리 당의 사랑의 젖줄기를 가슴 가득 안겨주는 어머니공장이다.” 북의 기자가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을 취재하면서 했던 말이다.

북 김일성종합대학, 학과학습에 도움 주는 교육편집물 제작

평양시 대성구역에 있는 북의 최고 고등교육기관으로 알려진 김일성종합대학에서 학생들의 학과학습에 도움을 주는 교육편집물들을 제작·보급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