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합성 사진 사건과 자유북한방송 보도

YTN이 지난 10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비행지휘관들의 전투비행술경기대회-2014>참관 관련 보도를 하면서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와 김정은 제1위원장 사진을 합성한 사진을 사용하여 논란이 일었다. YTN은 이날 <북 김정은, 공군 전투비행술 대회 참관… 최룡해 동석>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하면서 지난해 3월 김정은 제1위원장의 제1501부대 시찰 사진과 지난달 파주에서 발견된 무인기를 합성한 사진을 앵커 배경화면에 사용했다. SNS에서 이 사실이 확산되자 YTN은 “의도한 것이 아니”라며 논란이 된 해당 기사를 인터넷에서 삭제했다.

YTN의 보도에서 문제가 된 것은 사진을 합성한 것에만 있지 않다. “무인기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라면서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보도한 것에도 있다. 도대체 무엇을 근거로 김정은 제1위원장이 혹은 북한이 무인기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고 보도한 것일까?

YTN의 보도를 검색한 결과 5월 9일 <김정은, “무인기, 공격용으로 활용 지시”>라는 기사가 눈에 띄었다. 이 기사는 5월 8일자 자유북한방송을 인용한 보도였는데, 여기에서 문제의 “무인기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는 내용이 나온 것으로 보인다.

5월 8일 자유북한방송은 <[단독]北 무인기 관련 김정은 지시문 입수>라는 기사에서 2개의 지시문을 입수했다고 주장했다. 첫 번째는 올해 4월 20일 북한군 지휘관을 질타한 지시문이고 다른 하나는 지난해 3월 24일 1501부대를 방문했을 때 내린 지시문이라고 한다.

자유북한방송은 첫 번째 지시문에서 “무인기 침투와 관련해 북한군 지휘관들의 작전수행에서 나타난 결함을 지적한 부분이 있다. 한마디로 대한민국에서 북한 무인기라는 주장이 나온데 대한 지적이다”라고 주장했으며, 두 번째 지시문에서는 “적정감시를 위한 정찰을 과학적으로 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라”며 “다양한 무인기를 활용한 적 종심정찰활동을 강화하라”는 지시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문제의 자유북한방송 보도에는 크게 2가지의 문제가 있었다. 첫 번째는 자유북한방송이 갈무리(캡처)한 지시문이 북한에서 만든 것이 맞는지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다. 

자유북한방송이 공개한 지시문 사진과 조선일보가 공개한 북한문서 사진을 비교하면 글꼴(폰트)가 다르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의 지시문이라면 북한 내부용이므로 북한에서 쓰는 글꼴이 아닌 다른 글꼴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 게다가 자유북한방송에는 문서 전체를 찍은 사진도 없다. 한마디로 자유북한방송의 지시문 사진은 출처가 불명확하기 때문에 신뢰하기 어렵다.

두 번째는 이 지시문이 진짜 북한의 지시문이라고 해도 내용을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는 점이 문제다. 자유북한방송은 올해 나왔다고 하는 지시문에는 무인기에 대해 직접 언급한 부분도 없고 문맥상 보아도 무인기로 짐작할 만한 내용은 없었다. 그런데 자유북한방송은 지시문이 나온 시기가 올해 4월 20일로 한국에서 무인기 논란이 있던 때라는 이유로 지시문이 무인기와 관련 있다고 해석했다. 물론 지시문 날짜가 4월 20일이라는 근거도 없다. 지난해 나온 지시문도 여러 국방 관련 언급 가운데 하나로 등장한 것으로 특별히 무인기에 힘을 쏟는다고 분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아침햇살103] 최근 문재인 민주당 정부 세력에서 드러난 문제

1. 이인영 장관 (1) 무슨 발언을 하였나 지난 10월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인영 통일부...

미국의 혼란, 배경엔 천문학적 국방비가 있다?

미국, 대선을 둘러싸고 여전히 혼란 미국이 대통령 선거를 둘러싸고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다....

[아침햇살102] 미국 사회 대혼란, 어떻게 볼 것인가 3

※ 앞글에 이어서 4. 대외 환경 변화가 미국에 미친 영향 (1) 충격과 공포 속에 파괴되는 미국

1970년 전태일과 2020년 우리, 더 나은 삶을 위하여

나약한 나를 다 바치마 11월 13일. 50년 전인 1970년, 전태일 열사가 산화한 날이다.

NK 투데이

사진으로 보는 수해복구 끝낸 북의 마을 모습

올해 폭우와 태풍으로 인해 북의 여러 지역이 큰 피해를 보았다. 북은 수해복구를 위해 하반기에 모든 힘을 기울였다고 할 수 있다.   북의 언론은 수해복구를 마치고...

북, 강원도 인비료생산공정 완공 앞둬…“인, 칼륨비료 생산보장”

북 강원도 안변군에서 인비료생산공정 건설을 마감단계에서 본격적으로 다그치고 있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당...

북 중앙교수강습소, 지리학습지원프로그램 ‘삼천리강산’ 새로 개발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9일 “공화국에서 초급·고급 중학교(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지리학습지원프로그램 ‘삼천리강산’을 개발하였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이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의...

북 비전향장기수들 “노익장 하면서 복된 삶을 누리고 있어”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8일 “혁명 선배들을 끝없이 존대하고 내세워주는 조선노동당의 보살핌 속에 우리 노병들은 노당익장(노익장, 나이가 들었어도 결코 젊은이다운 능력과 패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