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5~21일 경제뉴스

● 전력공업성여단이 청천강계단식발전소 송전선 1회선 늘이기를 완료했다고 15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16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황해북도 서흥군 읍지구에 자연흐름식 상수도를 건설했다고 15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16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현재 개성공업지구의 가동률이 거의 90%에 육박하고, 섬유·봉제 부문은 완전 가동에 연장 근무까지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4월 남북교역액은 모두 1억 6천7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배 이상 증가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개성공업지구가 완전 정상화하면 남북교역액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출처 : 16일 자유아시아방송]

● 평안북도와 황해남도 농촌에서 벼 모내기에 주력하고 있다고 16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또한 방송은 남포특별시와 강원도에서 벼 모내기 및 강냉이(옥수수)밭 김매기에 주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출처 : 17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량강도의 주요 감자 산지에서 감자심기가 진행중이라고 16일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17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북한이 박경애 UBC(캐나다 브리티시 컴럼비아대) 교수가 북한이 추진하고 있는 경제개발구를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7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평안남도 수산관리국이 물고기 잡이에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2.5배나 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17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18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북한의 계간 학술지 <경제연구> 최신호(4월 30일 발행)에 실린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밝혀주신 우리 식의 경제관리방법의 본질적 특징>이라는 논문에서 김정은 제1위원장의 경제노선의 본질적 특징을 3가지로 밝혔다고 한다. 특징 세 가지는 ▲국가의 통일적 지도 밑에 모든 기업체들이 경제활동을 독자적으로, 창발적으로 해나가게 하는 것 ▲혁명과 건설의 주인은 인민대중이며 혁명과 건설을 추동하는 힘도 인민대중에게 있다는 주체사상의 원리를 구현하는 것 ▲생산수단에 대한 사회주의적 소유를 확고히 고수해나가게 하는 것이라고 한다. [출처 : 18일 연합뉴스]

●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지난 12~15일 진행된 제17차 평양봄철국제상품전람회에 참가한 회사들 중에서 북한 회사와 합작을 하거나 또는 대북 투자를 할 의향이 있는 중국 측 회사들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주공정기계집단수출입유한공사(XCMG, 서공집단)와 조선기계무역총회사 사이에 합작을 위한 실무적인 사업이 진행되었고 측량검측설비와 의료기구, 조명기구제품들을 출품한 중국 료녕 동방측정그룹이 큰 규모로 북한에 투자할 의향을 밝혔다고 한다. [출처 : 19일 통일뉴스] 

● 량강도에서 2년 남짓한 기간 동안 10여 개의 중소형발전소를 건설하고 <리명수혁명사적지> 주변에 25만 8천 그루의 나무를 심는 등 국토관리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고 18일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19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라선특구를 활성화하기 위한 전문 투자지원기구가 설립되었다고 19일 <중국신문사>가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7일 중국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에서 열린 관광전시회에 라선특별시 대표단을 파견, 라선특구의 관광자원과 산업 현황을 집중적으로 소개했으며 이 과정에서 배포자료를 통해 외자 유치를 위해 북한이 특별히 외국 기업과 개인의 투자를 돕는 <라선투자복무처>를 설립했다고 소개했다. [출처 : 19일 연합뉴스]

● 자강도에서 봄 누에치기가 시작되었다고 19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20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중국의 수출입 통관검사를 담당하는 국가질검총국 홈페이지에 따르면 북·중 간 교역량의 80%를 차지하는 랴오닝성 단둥(丹東) 세관을 통해 올해 1~4월 북한으로 반입된 러시아산 밀가루가 총 2천715 톤으로 집계됐다고 한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수입한 밀가루 총량보다 41%가 많은 것이다. 반면 북한이 중국에서 수입한 밀가루는 1만7472t으로 지난해에 비해 70%가 감소했다고 한다. [출처 : 20일 연합뉴스]

● 2014년 봄철 평양지하상점 상품전시회가 20일 개막했다고 21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전국 각지의 농산물과 식료품 등 57만여 점이 출품된 이번 전시회 개막식에는 김용진 내각 부총리가 참석했다. [출처 : 21일 연합뉴스]

● 어획량 증대에 이바지하는 어황예보체계가 인민군 <1월8일수산사업소>를 비롯한 동해의 수산사업소들에 도입되어 수산물 생산에 한몫하고 있다고 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21일 보도했다. 동해수산연구소에서 개발한 이 체계는 연구사들이 2001년부터 끈질긴 연구를 거쳐 완성한 것으로서 북한 내의 여러 연구기관들에서 개발한 동종의 체계들 중 어장적중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한다. [출처 : 21일 통일뉴스]

● 황해남도에서 <신원세멘트공장>과 <해주은정맥주공장>이 조업 및 생산에 들어갔다고 2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 2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 개성 석회석광산에서 5월 18일 현재 상반기 계획의 120%를 달성하는 성과를 거두었다고 21일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출처 : 22일 통일부 북한언론 주요논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아침햇살98]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①

1. 10.10 행사의 특징 지난 10월 10일 북한은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기념행사를 크고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10일...

“여기서 왜 미국이 나와?” ‘서해 사건’에서 미국의 역할은?

1. ‘서해 의혹’…주식시장으로 보는 미국과의 연결고리 전 세계를 통틀어 봐도 유독 변수가 많은 대한민국 주식 시장은 흔히 ‘널뛰기’에 비유되곤...

어업지도원 사건, 국방부와 조선일보의 미심쩍은 행보

9월 22일, 서해 어업지도원이 사살(추정)된지 한 달이 다 되어간다. 국방부는 사건 초기 서해 어업지도원이 월북을 시도했으나 북한이...

[아침햇살97] 서해 어업지도원 사건의 의혹과 합리적 추론

2020년 9월 21일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이 모씨가 실종되었다. 군부는 이 모씨가 월북을 시도했으며 이씨를 발견한 북한군이 총격을 가해 사살한 후...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 강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에게 보낸 답전에서 사회주의를 강조했다.  이는 시진핑 주석이 조선노동당창건 75돌을 축하하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축전의 답전이다.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한 답전에서 김정은...

[사진] 북이 소개한 당창건 75돌 경축 행사 주요 장면들.

북이 조선노동당창건 75돌 경축 행사를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이 ‘당창건 75돌 경축 행사들에서 과시된 일심단결의 장엄한 화폭들’이라는...

사진으로 보는 2020년 10월의 평양 시민들

조선노동당창건일인 10월 10일을 전후한 평양 시민들의 모습을 DPRK360이 사진으로 공개해 왔다.  DPRK360을 운영하는 아람 판은 이 사진은 북의 사진작가가 보내준 것이라고 밝혔다. 아람...

김정은 위원장,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 참배…“희생정신 영원토록 잊지 않을 것”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10.25)을 맞아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릉원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2일 “김정은 동지께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