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합작 평양과학기술대 졸업생 배출

남북 합작으로 평양에 설립된 평양과학기술대학(평양과기대)의 첫 졸업식이 지난 21일 열렸다. 21일자 <미국의 소리> 방송에 따르면 44명의 졸업생들은 정보통신과 산업경영, 농업식품공학 등 3개 전공 분야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이 중 10여 명은 영국과 네덜란드, 스위스, 스웨덴 등으로 유학을 갈 계획이라고 한다.

평양과기대 김진경 총장은 <미국의 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21일 졸업식에서는 박사원(한국에서는 석사) 학생만 먼저 졸업하고 10월에는 150명의 학사가 졸업한다고 밝혔다. 졸업생들의 진로로 관련해 김진경 총장은 “국가가 그들의 능력에 따라서, 그들의 전문성에 따라서 국가가 직장을 배치”하고 “10여 명은 Ph.D. 박사학위를 공부하게 되고, 또 10여 명은 유럽으로 해외 유학을 가게 된다”고 밝혔다. 유학은 영국의 캠브리지대학, 웨스트민스터 대학, 스웨덴의 웁살라대학을 비롯해 네덜란드, 스위스 등 네 나라를 중심으로 간다고 밝혔다. 곧 독일로도 유학을 가게 될 것이라고 한다.

평양과기대는 북한의 교육성과 한국의 사단법인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이 함께 설립한 대학으로 지난 2010년 가을부터 첫 신입생을 받았다. 평양과기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평양과기대는 ▲외국어에 능숙한 공학과 비즈니스 전문가를 양성하고 ▲국제적 수준의 능력을 갖춘 전문가를 양성하며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교육을 하고 있다. 현재는 정보통신공학 대학원, 산업 경영 대학원, 농업식품공학 대학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보건 대학원과 건설 대학원이 추후에 세워질 계획이라고 한다. 실제 김진경 총장은 의과대학 설립 계획이 올 가을 개교를 목표로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포항공대 총장출신인 박찬모 평양과기대 명예총장에 따르면 평양과기대의 학생 수는 학부가 300여명, 대학원생 80여명이고 북한에서 우수한 인재들을 뽑아 최고수준의 인재들이 공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을 지도하는 교수진은 미국, 영국을 비롯한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핀란드 등지의 교수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앞으로는 인도에서도 교수가 합류해 현재 모두 외국국적의 교수들 약 25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평양과기대는 영어로 강의를 하고 있다. 박찬모 명예총장은 2013년 2월 7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원활한 수업 진행을 위해 학부학생들은 1년 동안 영어만 배우고 대학원 학생들은 6개월 동안 영어만 배운다고 밝혔다.

또한 평양과기대에는 인터넷 사용 제한이 없다고 한다. 김진경 총장은 인터뷰에서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그런 엄격한 제한, 그런 건 별로 없어요”라며 여러 가지로 자제하는 건 많지만 “그건 내부에서 컨트롤(통제)하는 거지, 국가적인 제한은 없습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진경 총장은 평양과기대가 개학할 때는 한국에서 20여명의 축하객이 왔으나 이번 졸업식에는 한국정부가 한사람도 허가하지 않았다고 해 최근 더욱 악화된 남북관계가 드러나기도 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광복 75주년] 전쟁을 부르는 한미연합훈련·무기도입 중단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남북관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검찰개혁 걸림돌 윤석열 사퇴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자주통일, 적폐청산의 과제를 다루는...

[아침햇살89] 문재인 민주당 정권 지지율 하락과 진보진영의 과제 (1)

1. 문재인 민주당 정권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이 끝을...

NK 투데이

북 대청리 주민들,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 “사회주의농촌문화의 본보기 만들겠다”

북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민들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이곳을 찾아 ‘예비양곡·전략물자’를 지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북,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 완료

최근 홍수, 폭우로 인해 북 황해북도 지역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이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를 완료했다.   

북, 황해북도 수해 복구 빠르게 진척 ‘국무위원장 예비양곡’도 전달 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7일 수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의 수해 복구 활동이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