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북한 선수 열전 – ⑨ 체조선수 리세광


한국의 <도마의 신>이 양학선 선수라면 북한의 <도마의 신>은 리세광 선수(29세)이다. 리세광 선수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금메달, 2007년 세계선수권대회 3위 등을 차지하며 도마 종목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선수로 자리매김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북한 체조팀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직전 북한 체조선수 중 여자 선수의 나이를 속인 사실이 적발되면서 선수단 전체가 2년간 국제경기 출전 정지를 받았다. 이에 따라 리세광 선수도 2년 동안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리세광 선수가 사라진 자리에 나타난 선수가 한국의 양학선 선수다. 양학선 선수는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하고 2011년 세계선수권, 2012년 런던올림픽, 2013년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명실상부한 <도마의 신>으로 거듭났다.

아직 두 선수가 정식으로 맞붙은 적은 없지만 나이, 기술완성도 등을 봤을 때 한국의 양학선 선수가 더 우위에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그러나 지금 양학선 선수가 약간의 부상을 입은 상태라 결과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리세광 선수는 21일(일)에 있었던 도마 예선경기에서 15.525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도마에서 가장 높은 난이도(6.4)를 가지고 있는 본인의 이름을 딴 “리세광”(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몸을 굽혀 두 바퀴 돌며 한 바퀴 비틀기)과 “드라굴레스쿠 파이크”(도마를 앞으로 짚은 뒤 몸을 접어 2바퀴 돌고 반 바퀴 비틀기)를 비교적 안정적으로 성공시켰다고 한다. 양학선 선수는 몸상태를 고려해 난이도가 한 단계 낮은 연기(6.0)를 소화했다. 그럼에도 두 선수의 점수 차이는 0.025점 차이밖에 나지 않았다.

도마 종목에서 리세광 선수와 양학선 선수를 따라 잡을 수 있는 다른 선수는 없다. 결국 25일(목) 저녁 7시에 펼쳐질 도마 종목 결선에서 양학선 선수가 어떤 난이도의 연기를 할 수 있느냐에 따라 메달 색깔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너 빨갱이지?” 시대착오적 사상검증장 된 이인영, 박지원 청문회

국회에서 미쳐 날뛴 색깔론 ‘먹히지 않았다’ “빨갱이라는 말 들어보셨겠지요? 저는 ‘대한민국 만세’ 첫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했습니다. 혹시 후보자님께서 어디서...

NK 투데이

북 “방역위기 최대의 적, 해이성”

코로나19 관련해 최대비상체제를 발령한 북이 조성된 방역위기를 극복하자고 연일 주민들에게 독려하고 있다. 노동신문이 4일...

북, 여름철에도 계속되는 ‘백두산대학’ 열풍

지난해 겨울부터 시작된 북의 ‘백두산대학’ 열풍이 여름철에도 이어지고 있다고 북 매체인 조선의 오늘이 3일 보도했다.

북 류원신발공장, 건조·사출·재봉공정 컨베이어 100% 국산화

최근 북이 현대적인 대표 신발공장인 류원신발공장을 홍보하고 나섰다. 류원신발공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의해 1988년 11월 최초 사출(제품을 뽑아내는 공정) 운동신발...

북, 최대비상체제에 맞게 비상방역사업을 최우선 과제로

북이 연일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최대비상체제의 요구에 맞게 더욱 각성하고 분발해 코로나19 예방에 나서자고 독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