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종목 남녀 동반 우승

인천 아시아경기대회 직후인 10월 5일부터 중국 광서성 난닝(南宁)에서 열린 2014 국제체조연맹(FIG) 기계체조 세계선수권대회 도마 종목에서 북한의 리세광 선수와 홍은정 선수가 동반 우승을 차지했다.

먼저 우승을 일궈낸 것은 홍은정 선수였다. 인천아시안게임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금메달을 따냈던 홍은정 선수는 세계에서도 정상급의 실력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11일 열린 여자 도마 결선에서 예선에서 2위의 성적으로 결승에 오른 홍은정 선수는 난이도 6.3과 6.4의 연기를 연달아 성공하며 1차시기 15.766점, 2차시기 15.433점, 평균 15.599점을 획득,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에서 1위로 통과했던 미국의 시몬 바일스(Simone Biles)선수는 평균 15.554점, 홍은정 선수와 0.045점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홍은정 선수는 시몬 바일스 선수의 연기가 끝나고 1위가 사실상 확정되자 코치와 함께 얼싸안고 관중석에 손을 흔드는 등 기쁨을 나누기도 했다.

12일 열린 남자 도마 경기에서는 리세광 선수가 아시안게임에서의 실수를 딛고 15.416점을 얻어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을 3위로 통과한 리세광 선수는 이번 대회에서 최고난이도인 6.4 연기를 연거푸 펼쳤다.

리세광 선수는 1차시기에 드라굴레스쿠 파이크(도마를 앞으로 짚은 뒤 몸을 접어 2바퀴 돌고 반 바퀴 비트는 기술)를 펼쳐 15.633점, 2차시기 본인의 이름을 딴 리세광(도마를 옆으로 짚은 뒤 2바퀴 회전 후 1바퀴 비트는 기술)로 15.200점, 평균 15.416점을 받아 우크라이나의 이고르 라디빌로프(RADIVILOV Igor, 15.333)와 미국의 제이콥 달턴(DALTON Jacob, 15.199) 선수를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리세광 선수는 2차시기를 마친 직후 왼쪽 발목에 큰 충격을 받아 절뚝거리는 등 부상까지 입는 투혼을 보였다.

리세광 선수의 라이벌이자 세계선수권 3연패를 노리던 양학선 선수는 예선을 1위로 통과했으나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듯, 착지에서 실수를 범하며 아쉽게 7위에 그쳤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사진을 클릭하면 경기 영상으로 이동합니다.

홍은정 선수 경기영상 보기

리세광 선수 경기영상 보기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공동기획] 문재인 정부와 미국 ③ 불타버린 남북관계

미국은 사사건건 한국 정부를 통제하며 국정운영에 개입해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가 미국이 정부와 우리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 돌아보는 기획글을 공동으로...

[공동기획] 문재인 정부와 미국 ②독도·위안부합의·지소미아…모조리 일본 편드는 미국

미국은 사사건건 한국 정부를 통제하며 국정운영에 개입해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미국이 정부와 우리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 돌아보는 기획글을...

[공동기획] 문재인 정부와 미국 ① 적폐 뒤에는 미국이 있다

미국은 사사건건 한국 정부를 통제하며 국정운영에 개입해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미국이 정부와 우리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 돌아보는 기획글을 공동으로...

전 장갑차 조종수에게 듣는 포천 장갑차 추돌 사건

지난 8월 30일 밤 9시 30분께 포천에서 국민 4명이 탄 차량과 주한미군 장갑차가 충돌해 국민 4명이 사망하는...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불미스런 일 발생해 남녘 동포들에게 대단히 미안하다”

북의 통일전선부가 25일 통지문을 보내 어업지도원 사건과 관련한 사과와 사건경위를 설명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통지문에서 “가뜩이나 악성 비루스(코로나19) 병마의 위협으로 신고하고 있는 남녘 동포들에게...

태풍 휩쓴 북 함경남도 검덕지구 기초굴착공사 끝내

최근 북이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큰 피해를 본 함경남도 검덕지구에서 기초굴착공사를 끝내고, 살림집(주택) 건설을 시작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북 함경북도로 수해복구하러 간 제2수도당원사단 연일 성과

태풍피해를 본 북 함경북도에 파견된 제2수도당원사단이 연일 공사 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북 매체가 23일 보도했다.

북, 당창건 75돌 경축 선전물 선보여

북의 조선노동당 출판사에서 조선노동당창건 75돌경축 선전물을 창작했다고 노동신문이 21일 보도했다. 신문은 “경축의 밤하늘에 터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