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떠나는 북한 여행6]북한의 시골집

지난 시간에 다녀온 김책공대 교수 아파트에 대한 반응이 매우 뜨거웠습니다. 오늘은 전혀 다른 분위기로 여러분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도시가 있으면 시골도 있겠죠? 북한의 농민들이 사는 시골집을 한 번 찾아가보겠습니다. 

시골집 가는 길입니다. 한적한 시골길을 가족이 함께 걸어가고 있습니다. 젊은 부부가 어린 아이와 함께 부모님 댁에 찾아가는 걸까요? 아니면 그냥 자기 집에 가는 길일까요?

1993년에 제작된 북한 영화 <도시처녀 시집와요>를 보면 북한도 젊은이들이 농촌에 사는 걸 기피하는 분위기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도시에 사는 디자이너 여성이 농활을 가서 농촌 총각을 만나 눈이 맞았는데 서로 도시로 장가와라, 농촌으로 시집와라 다투는 내용입니다. 결론이 어떻게 날까요? 궁금하면 댓글을 남겨 주세요. ^^

자, 거의 다 도착했습니다. 단층 기와집이 줄지어 있네요. 마을 앞엔 옥수수가 자라고 그 앞으로 철길도 보입니다. 기차길옆 오막살이 옥수수는 잘도 큰다 하는 노래가 생각나네요. 

북한은 해방 후 농촌의 초가집들을 허물고 기와집과 연립주택을 지었는데 이를 농촌문화주택이라 부릅니다. 보통은 사진에서 보듯 여러 집이 줄지어 모여 있습니다. 

여기는 고산과수농장 문화주택입니다. 보다시피 최근에 지은 집들은 좀 더 산뜻합니다. 자, 이제 집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여기가 안방인가 봅니다. 시골 고향집 분위기가 물씬 풍기네요. 

자세히 보니 TV 밑에 변압기가 보입니다. 예전에 우리도 110V에서 220V로 바꿀 때 한동안 변압기를 사용했는데요. 북한에서 최근 가정용 전기 전압을 바꿨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습니다. 아마도 가전제품 중에 매우 오래된 게 있거나 북한 전압과 맞지 않는 외국제품이 있는 모양입니다. 또 비디오 기계도 보입니다. 그런데 TV 옆에 있는 건 뭔지 도통 알 수가 없네요. 

원목 재질을 그대로 살린 장롱입니다. 

벽에는 어김없이 시계와 사진들이 있습니다. 

여기는 공부방일까요? 기타가 보입니다. 북한에서는 누구나 악기 하나씩은 다룬다는데, 이 집에 기타를 치는 사람이 사나 봅니다. 책상 위에 특이한 모양의 종이공작 작품이 있습니다. 원기둥과 원뿔이 겹쳐진 모양인데 학교에서 수학시간에 만든 걸까요?

한쪽 구석에는 큰 항아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옆으로 재봉틀과 선풍기가 보이는군요. 그 옆 책장에도 책이 빼곡합니다. 

여기는 부엌입니다. 싱크대는 보이지 않는군요. 잘 보면 사진작가 아람 판 씨 얼굴을 찾을 수 있습니다. 

뒤뜰에 나가봅시다. 빨랫줄에 주렁주렁 매달린 빨래 밑으로 닭들이 한가로이 모이를 쪼고 있습니다. 통나무도 보이는데 땔감으로 쓰려는 걸까요?

자세히 보니 한쪽 구석에 연탄재가 널려 있습니다. 연탄을 사용하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이 사진을 찍은 싱가포르인 아람 판 씨는 연탄재를 난생 처음 보고 신기해서 사진을 찍었다고 하네요. 

아궁이입니다. 실외에 있네요. 그런데 불을 어떻게 때는 걸까요? 

시골은 참 더디게 변하는 곳 같습니다. 저도 명절마다 고향에 내려가는데 30년 전이나 지금이나 변한 게 별로 없습니다. 우물물 퍼마시다 전기펌프로 지하수 끌어올려 마시는 것이랑, 헛간 구석에 볼일 보고 삽으로 재를 떠서 덮던 게 푸세식 화장실로 변한 정도? 북한도 비슷한가 봅니다. 

도시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 고향집을 연상케 하는 북한 시골집을 살펴봤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다시 도시로 갑니다. 기숙사 한 곳을 둘러볼 예정입니다.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6 COMMENTS

  1. 기사 잘 봤습니다. 복합도형조각은 수학용이 아니고 미술재료 아닌가 싶네요. 같은 형상으루미술상에서 봤습니다. ^^

    • 글쎄요. 집만 번드르르하게 지어눟고 현실은 정 반대인 경우가 수두룩한 게 북한인지라… 어지간해선 안 해주는 외국인 출입을 허락한 걸 봐선 마을 중에선 가장 잘 사는 시골 마을인 듯 합니다

    • 저 사진을 보고 잘산다는 생각이 드나요?
      이왕 외국인한테 보여주기 위해 샘플로 만든 집이라면 훨씬 잘 만들고 가꿔놨을 것 같은데…
      평양 집들만큼은 아니라도 저거보단 훨씬 잘 꾸밀 수 있을텐데 왜 안 그랬을까요?
      그냥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될텐데 굳이 색안경을 끼고 편견을 고집하는 게 참 안타깝네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광복 75주년] 전쟁을 부르는 한미연합훈련·무기도입 중단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남북관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검찰개혁 걸림돌 윤석열 사퇴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자주통일, 적폐청산의 과제를 다루는...

[아침햇살89] 문재인 민주당 정권 지지율 하락과 진보진영의 과제 (1)

1. 문재인 민주당 정권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인 민주당의 지지율이 끝을...

NK 투데이

북 대청리 주민들,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 “사회주의농촌문화의 본보기 만들겠다”

북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민들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이곳을 찾아 ‘예비양곡·전략물자’를 지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북,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 완료

최근 홍수, 폭우로 인해 북 황해북도 지역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이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를 완료했다.   

북, 황해북도 수해 복구 빠르게 진척 ‘국무위원장 예비양곡’도 전달 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7일 수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의 수해 복구 활동이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