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떠나는 북한 여행7]여자 기숙사를 들어가다

오늘은 북한의 한 공장 기숙사를 가보려고 합니다. 평양에 있는 김정숙평양방직공장 노동자 합숙소입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어머니 이름을 딴 공장이니 보통 공장은 아닌 듯합니다. 이 기숙사는 작년 말 착공해 올해 5월에 완공됐다고 합니다. 미혼 여직원들이 사는 기숙사라고 하네요.

전경도를 보면 330개 침실에 2300명을 수용할 수 있다니 엄청난 규모입니다. 

7층 건물 3개 동이 이어져 있고 식당 건물이 따로 있는 형태입니다. 


노동자들이 휴식을 취할 공간도 마련했군요. 자, 이제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새 건물이라 그런지 시설들이 깨끗합니다. 전기난방을 한다네요. 

첫 입주한 노동자들이 기뻐하고 있습니다. 한 방에 7명이 들어가는데 옷장이 7칸으로 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텔레비전은 브라운관 방식이네요.

이 사진은 9월에 찍은 사진입니다. 아까와 달리 침대가 놓여있습니다. 역시 7개죠? 침대가 있는 방과 온돌방이 따로 있는지, 아니면 침대가 5월 입주 후 나중에 들어왔는지는 모르겠네요. 


이불과 베개가 똑같은 걸로 보아 모두 공장에서 지급한 것 같습니다. TV에 먼지 쌓이지 않게 커버를 씌운 것도 보이고, 그 밑에 다리미도 보입니다. 사진 찍는다니까 구석에 비켜서서 겸언쩍어하는 기숙생도 보이네요.

계단을 오르다보면 휴게실 같은 공간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텔레비전이 아까와 달리 액정(LCD) 방식이네요.

여기는 화장실입니다. 집단생활을 해야 하니 세면대도 여러 개 있습니다. 세탁기도 보입니다. 

목욕탕입니다. 70명을 수용할 수 있고 2개가 있다고 합니다. 

공부할 수 있는 도서관도 있군요. 북한은 공장대학이라고 해서 대학을 나오지 않은 노동자들을 위한 대학도 운영한다고 합니다. 

여성 노동자들을 위한 시설도 갖춰 놨군요. 미용실과 안마실입니다. 

기숙사 안에 상점도 있습니다. 여성들을 위한 상품이 주로 있네요. 자, 이제 식당으로 갑시다. 

800석 규모의 식당입니다. 2300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식사를 하려면 식당 규모도 커야겠죠? 

식당 조리실 모습입니다. 

입주식을 마치고 기숙사로 들어가는 공장 노동자들의 표정이 밝습니다. 새 집에 들어간다니 당연히 기분이 좋겠지요.

다음 시간엔 어디로 갈까요? 벌써 겨울이라 눈이 내리는데 스키 한 번 타러 갈까요?

문경환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2 COMMENTS

  1. 자본주의국가에서는 저런 기숙사들이 세워져도 뉴스거리가 안되는데 기본적인 시설조차 안되어있는 북한에서는 저런 기숙사가 생기면 그야말로 장군님 고맙습니다하고 절을 할판이네요?

    • 열등감 쩌네.
      자본주의국가 공장 노동자 기숙사 중에 저런 기숙사가 어디 있나?
      저런 기숙사가 없으니 뉴스거리도 없지.
      뉴스 틀면 매일같이 돈 때문에 죽고 죽이고.
      북한보다 잘 산다는 남한에서 왜 북한 사진만 보면 열등감에 쩔어서 말도 안 되는 소릴 하는지 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너 빨갱이지?” 시대착오적 사상검증장 된 이인영, 박지원 청문회

국회에서 미쳐 날뛴 색깔론 ‘먹히지 않았다’ “빨갱이라는 말 들어보셨겠지요? 저는 ‘대한민국 만세’ 첫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했습니다. 혹시 후보자님께서 어디서...

NK 투데이

북 “방역위기 최대의 적, 해이성”

코로나19 관련해 최대비상체제를 발령한 북이 조성된 방역위기를 극복하자고 연일 주민들에게 독려하고 있다. 노동신문이 4일...

북, 여름철에도 계속되는 ‘백두산대학’ 열풍

지난해 겨울부터 시작된 북의 ‘백두산대학’ 열풍이 여름철에도 이어지고 있다고 북 매체인 조선의 오늘이 3일 보도했다.

북 류원신발공장, 건조·사출·재봉공정 컨베이어 100% 국산화

최근 북이 현대적인 대표 신발공장인 류원신발공장을 홍보하고 나섰다. 류원신발공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의해 1988년 11월 최초 사출(제품을 뽑아내는 공정) 운동신발...

북, 최대비상체제에 맞게 비상방역사업을 최우선 과제로

북이 연일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 최대비상체제의 요구에 맞게 더욱 각성하고 분발해 코로나19 예방에 나서자고 독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