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인들 러시아-한반도 종주 자동차 랠리 시작

고려인 러시아 이주 150주년을 맞아 러시아, 중앙아시아, 북한, 한국을 종주하는 1만5천 km 랠리 행사가 지난 7일 시작되었다. 이 랠리 행사를 주최한 곳은 러시아 이주 150주년을 맞아 러시아 정부와 고려인 단체들이 구성한 <고려인 러시아 정착 150주년 기념사업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원회)이다. 

고려인은 소련 붕괴 이후 독립국가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민족을 이르는 말이다. 흔히 까레이스키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왔으며. 한국인과 조선인을 절충하기 위해 고려인이라 부른다.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키르기스스탄, 우크라이나, 몰도바 등에 약 50만 명의 고려인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7일자 연합뉴스와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랠리 행사는 지난 7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출발 행사를 열었으며 행사 후 23명의 고려인들이 7대의 러시아제 지프 자동차 등에 나눠 타고 랠리를 시작했다고 한다. 출발 행사에는 조직위원회 위원장인 이고리 슬류냐예프 지역개발부 장관, 마고메드살람 마고메도프 러시아 행정실 차장, 조바실리 전(全)러시아고려인협회 회장, 김펠릭스 러시아고려인통일연합회 위원장, 알렉산드르 마제고라 러시아 연방 외무부 제1아시아국 부국장, 알렉산드르 파노프 한러협회 회장, 이석배 러시아 주재 한국 대사관 공사, 강성호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참사, 고려인 동포들과 한국 교민 등이 참석했다.

슬류냐예프 장관은 축사에서 “150년 전인 1864년 16가구가 처음으로 러시아로 이주한 뒤 그 수가 크게 늘어난 고려인들은 러시아 역사 여러 분야에서 큰 흔적을 남겼다”며 “고려인 이주 150주년을 맞는 올해 남북한과 러시아 3국에서 자동차 랠리 행사가 이뤄지는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 바실리 고려인연합회 전 회장은 “고려인 자동차 대장정이 남북한 통일과 남북 관계를 푸는 데 큰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국의 이석배 공사는 “고려인 동포들은 자동차 랠리 행사를 통해 자유, 평화, 통일을 희구하는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면서 “고려인 동포들의 염원에 부응하여 우리 모두가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향해 마음을 모아 가자”고 호소했다고 한다. 또한 북한의 강성호 공사참사는 “이번 자동차 행진이 조상의 뿌리를 찾아 고국으로 가보려는 재러 조선인들의 절절한 희망을 실현하는 동시에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기원하는 행진이 되도록 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고 설명했으며 이어진 연회에서는 “자동차 행진이 남북 간 긴장완화와 화해·협력, 상호 관계 정상화를 위한 하나의 고리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고려인 러시아 이주 150주년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동북아평화연대에 따르면 이 랠리는 고려인 64인이 차량 16대 이용하여 러시아 각지를 출발, 모스크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시베리아 등을 거쳐 7월 25일 노보시비리스크에 차량 16대가 전부 집결하고 8월 5일 하바롭스크를 거쳐 8월 9일 핫산에서 북-러 국경을 통과하여 북한으로 들어간 후 8월 15일 개성공단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한국으로 들어올 예정이다. 한국에 들어오고 난 이후에는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환영 행사, 기념음악회, 안산고려인마을 방문 및 세월호 참배, 시민들이 함께 서울-부산을 같이 자동차 150대로 달리는 150 랠리(가칭), 교황의 한반도 평화 미사에 참여 등을 추진 중이며, 동해 바닷길을 통해 러시아로 출국 예정이라고 한다.

고려인 랠리 경로(제목을 번역하면 <러시아 첫 한인 이주 150주년 헌정 오토랠리>다) ⓒ고려인 이주 15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이번 행사의 최절정은 랠리팀의 군사분계선 통과로 예상되고 있으며 남북 간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위한 실무협의가 남아있긴 하지만 남과 북이 랠리팀의 군사분계선 통과를 공식적으로 허용한 만큼 큰 문제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동북아평화연대에서 밝힌 랠리 참가자 숫자는 다음과 같다.

 러시아 고려인

 

 고려인협회

 17명(중앙 3명, 지역 14명)

 러시아단체

 10명

 민족문화자치회

 6명

 중앙아시아 고려인

 

 우즈벡

 2명

 카자흐

 2명

 키르기즈

 2명

 다큐 제작 관련

 12명

 러시아정부 관련

 8명

 의료진

 1명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언론적폐 TV조선, 채널A 폐지에 관하여

1.보수적폐 나팔수, 종합편성의 탄생 2009년 7월 국회에서 ‘신문법과 방송법 개정안’(이하 미디어법)이 통과되면서 종합편성채널(이하...

조국, 윤미향 “악마”로 몬 가짜뉴스…‘마녀사냥’의 진실

기더기 언론 그들이 원한 건 ‘무조건 사퇴’ “조국 일가는 딸의 의대 부정입학을 위해 표창장을 위조하고, 사모펀드에 권력을 동원해 이득을...

[총정리] 반드시 구속·처벌해야 할 검언유착 사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가 저지른 검언유착 사건은 반드시 처벌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묻혀선 안 될 윤석열-방상훈 비밀회동

7월 24일, 뉴스타파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조선일보 사주 방상훈과 비밀회동을 했다는 보도를 했다.

NK 투데이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

북, 폭우 ‘중급경보’…농경지와 농작물 보호 총력

최근 폭우로 인해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농경지와 농작물보호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 북은...

북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 “사랑의 젖줄기 안겨주는 어머니공장”

“조국의 소중한 미래인 어린이들과 학생들에게 우리 당의 사랑의 젖줄기를 가슴 가득 안겨주는 어머니공장이다.” 북의 기자가 평양어린이식료품공장을 취재하면서 했던 말이다.

북 김일성종합대학, 학과학습에 도움 주는 교육편집물 제작

평양시 대성구역에 있는 북의 최고 고등교육기관으로 알려진 김일성종합대학에서 학생들의 학과학습에 도움을 주는 교육편집물들을 제작·보급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