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시찰단 6월 중순 인도네시아 방문, 왜?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Canada-DPRK Knowledge Partnership Program, KPP, 소장 캐나다 브리티시 콜럼비아 대학 박경애 교수) 측이 오는 2015년 6월 13일부터 20일까지 북한경제학습 시찰단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KPP 측은 이 시찰단이 조선경제개발협회 회장, 김일성종합대학과 인민경제대학의 교수진을 비롯 대외경제성, 재정성, 외무성 등 관계기관의 전문가들, 그리고 UBC 대학 교수 등 14명으로 구성된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번 방문을 위해 평양주재 인도네시아 대사관이 후원을 해주었다는 사실도 추가로 전했다.

KPP는 이번 방문의 목적이 북한의 경제전문가들과 학자 등 주요경제 관계자들이 인도네시아의 성공적인 경제, 무역, 금융개발 현장을 돌아보고 이 나라의 경제개발 전략과 경험 등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있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이번 방문 동안 인도네시아 학계와 경제계 전문가 그리고 경제관료와 폭넓은 의견교환을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한다.

KPP는 2011년 시작되었으며 매해 북한과 학술교류를 진행해 왔다. 특히 2013년 10월과 2014년 5월 두 차례에 걸쳐 평양에서 경제특구개발에 관한 세계적 추세, 거시적 동향과 관리 운영, 그리고 여러 나라의 성공과 실패사례 및 다양한 경험 등을 조명해보는 국제 학술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2014년 4월에 있었던 회의 전에는 여러 나라의 권위 있는 경제전문가들로 구성된 학술대표단을 조직하여 북한 전역에 걸쳐있는 경제특구들에 대한 현장참관도 진행한 바 있다.

두 번에 걸쳐 진행된 국제회의에는 7개 나라에서 온 20명이 넘는 경제특구 및 경제개발 전문가들과 200명이 넘는 북한의 경제학자들과 전문가들, 정부관계자들 그리고 평양주재 여러 나라 외교관들이 참가하여 특구 개발과 발전전략, 관리운영 등에 대한 폭넓고 다양한 지식과 경험, 의견들을 교환하였다. 북한에서 이러한 주제로 국제회의가 열렸던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로 이 회의들은 국제적인 언론의 조명을 받은 바 있다.

KPP 측은 이번 경제학습 고찰단의 인도네시아 방문이 지금까지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프로그램이 진행해온 북한과의 지식공유 노력의 다음 단계로서 이번 방문은 북한 참가자들에게 국제 학술회의를 통해 얻은 이론적 지식들을 현실적인 실제 경험으로 연결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KPP)이란?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프로그램은 북한과의 학술교류를 통한 인재양성에 이바지하기 위하여 설립되었다. 이 협력프로그램은 지식교류의 한 방안으로 2011년부터 매년 6명의 경제, 경영, 무역, 재정분야를 전공하는 북한의 대학교수들을 브리티시 콜럼비아대학에 초청하여 이들이 6개월 간 장기교육을 받으며 공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왔다. 

올해 5년째를 맞이하는 이 프로그램은 북아메리카에서 처음으로 시행된 선구자적인 유일한 장기 학술교류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또한 북한과 여러 나라의 학자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학술회의와 세미나, 강연회, 좌담회 등을 통해 북한의 전문가들이 세계 여러 나라의 학자들,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과 서로 만나 의의 있고 효과적인 의견교환을 하도록 함으로써 북한과의 지식교류활동을 촉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삼고 있다. 

KPP는 브리티시 콜럼비아대학의 박경애 교수에 의하여 2010년 동 대학에 설립되었다. 정치학 교수인 박경애 박사는 북한문제 전문가이며 오랫동안 캐나다와 북한간의 비정부 차원의 교류에 공헌해왔다. 박 교수는 현재 브리티시 콜럼비아대학의 KPP 소장을 맡고 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전 장갑차 조종수에게 듣는 포천 장갑차 추돌 사건

지난 8월 30일 밤 9시 30분께 포천에서 국민 4명이 탄 차량과 주한미군 장갑차가 충돌해 국민 4명이 사망하는...

[아침햇살95] 매티스 전 장관, “실제로 미국을 파괴”

지난 15일 발간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온다. 이 가운데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의 “우리가 하고 있는...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

“미국이 한국을 지켜준다. 한국의 존재를 미국이 허락하고 있다.”“왜 한국이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건설비용-대략 14조원-)을 전부 부담하지 않았느냐.”-‘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알려진 미국인 기자...

[아침햇살94] 미중 대결③ 배경

1. 미중 간 힘 관계에서 역전이 일어날 것 같은 상황 미국과 중국 사이의 모든 영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NK 투데이

북, 함경남도 통신선로복구사업 끝내…”케이블·장비 들쳐 메고 총력”

북 ‘평양수도당원사단’이 함경도 피해복구에 한창인 가운데, 함경남도에서 통신선로복구사업을 끝냈다고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함경남도 체신관리국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체신성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폭우와 강풍에...

북 “태풍 휩쓴 함경도에 ‘일심단결의 폭풍’이 분다…수해 복구 박차”

북 매체가 최근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본 북 함경도에 급파된 ‘평양수도당원사단’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면서, 함경도에서 ‘일심단결의 폭풍’이 몰아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보통강전자제품공장 “제품의 질을 높이자”

최근 북 매체가 보통강전자제품공장의 내부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7일 ‘제품의...

김정은 위원장, 사회주의 국가와 ‘친선협조’ 강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 공화국 창건 72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내온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국가주석에게 답전을 보냈다고 노동신문이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