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해 식량생산량 571만 톤 추정

김지석 북한 수매양정성 부상이 올해 식량수확량이 571만 톤으로 작년에 비해 5만 톤이 늘어났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북한 식량생산량은 주로 식량농업기구(FAO)나 세계식량계획(WFP)에서 북한의 일부 지역을 조사한 후 발표하거나 한국의 농촌진흥청이 발표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북한 당국자가 북한의 식량생산량을 직접 밝힌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이다.

<조선신보>는 29일 보도에서 올해 극심한 가뭄에도 농업 증산을 달성했다면서 ▲과학기술도입 ▲토지의 효과적 이용 ▲포전담당제 세 가지를 식량 증산을 이룬 3대 요인이라고 소개했다. 새로운 벼모 기르기 방법의 도입과 두벌, 세벌 심지어는 네벌 농사를 통해 농사짓는 땅을 효과적으로 이용하는 등 과학적, 효율적 농경에다가 농민 10∼15명으로 짜인 협동농장 말단 단위인 <분조>에서 3∼5 명이 하나의 <포전>(일정한 면적의 논밭)을 경작하도록 한 제도인 포전담당제를 도입하면서 올해 북한 농사가 성과를 거두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조선신보>는 “포전담당책임제와 같은 김정은 시대 농업시책이 온 나라 협동벌의 현실에 착실히 뿌리내려 거대한 생활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22일 농촌진흥청은 올해 북한 식량생산량 추정치를 도정 후 기준 약 480만 톤으로 전망했다. 농촌진흥청은 2013년에는 북한의 식량생산량을 481만 톤으로 추정한 바 있다. 작년과 올해 큰 차이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2013년 FAO와 WFP에서는 북한의 식량수확량을 도정 전 598만 톤, 도정 후 503만 톤으로 추정했다. FAO와 WFP의 2014년 결과 보고서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대신 FAO는 2014년 5월과 10월 발표한 <식량전망 보고서(Food Outlook)>에서 올해 식량 생산량과 관련하여 쌀은 작년과 비슷한 190만 톤, 옥수수는 10만 톤 증가한 230만 톤을 생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표. 북한 식량 생산 추정치>

김지석 부상이 밝힌 수확량 571만 톤이 도정 후일 경우 북한 식량 생산량은 필요량으로 알려진 약 530만 톤을 훌쩍 넘게 된다. 그러나 571만 톤이 도정 전 수확량이라면 여전히 식량이 부족한 것이 된다.

어느 통계가 맞는지는 아직 알 수 없다. 그러나 최소한 북한이 그동안의 경제위기에도 불구하고 <100년 만에 온 최악의 가뭄>을 큰 피해 없이 이겨낼 정도의 여력이 마련되었다는 것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광복 75주년] 혈세낭비·범죄집단 주한미군은 이 땅을 떠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전쟁을 부르는 한미연합훈련·무기도입 중단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남북관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검찰개혁 걸림돌 윤석열 사퇴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자주통일, 적폐청산의 과제를 다루는...

NK 투데이

북 대청리 주민들,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 “사회주의농촌문화의 본보기 만들겠다”

북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민들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이곳을 찾아 ‘예비양곡·전략물자’를 지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

북,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 완료

최근 홍수, 폭우로 인해 북 황해북도 지역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이 평양종합병원 외부시설공사를 완료했다.   

북, 황해북도 수해 복구 빠르게 진척 ‘국무위원장 예비양곡’도 전달 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7일 수해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한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의 수해 복구 활동이 빠르게 전개되고 있다.

북, 완전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 전달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완전 봉쇄된 개성시 주민들에게 특별지원물품을 전달했다고 노동신문이 9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