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은 한일전②] 궤멸 위기에 날뛰는 토착왜구

친일 토착왜구의 뿌리박힌 귀소본능

“총선은 한일전이다. 토착왜구를 박멸하라!”

우리 국민들이 저마다 든 구호다. 4.15총선 사전투표 당일이자 본투표를 5일 앞둔 오늘(4월 10일), 이순신 장군의 쩌렁쩌렁한 호령이 귓가에서 생생히 들리는 듯하다. 해방 이후 선거에서 친일청산이 국민적 구호가 된 건 전례 없는 일, 그만큼 총선에서 승리해 토착왜구를 박멸하겠다는 열망이 드높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토착왜구란 정확히 무엇이며 어떤 일을 하는 자들인가.

“내 딸이 일본에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습니다.”
“아베 수상님, 저희 지도자가 무력하고 무지해서 한일 관계를 파괴했습니다.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촛불 시민들을 쏴 죽여야 합니다.”
“(세월호참사 희생자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것도 아닌데 이해할 수 없네.”
-주옥순 전 자유한국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의 막말 모음

쉽게 말해 위 같은 발언과 행동을 하는 자들을 토착왜구라고 정의내릴 수 있다. 본토왜구로 표현되는 일본 극우세력이 과거를 반성 않고 우리 민족을 비방하는 대장이라면, 한국에 거주하는 부하가 토착왜구인 것이다.

일부에서는 토착왜구가 특정정당의 친일 이력을 비판하기 위해 등장한 신조어란 주장이 있는데 적어도 100년이 넘은 역사적인 표현이다.

1908년, 대한매일신보에 올라온 기사에서는 “암암리에 흉계를 숨기고 터무니없는 말로 일본을 위해 선동하는 자. 일본의 침략 행위와 내정 간섭을 지지한 정치인, 언론인”을 토왜(土倭)라고 정의하고 있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은 토착왜구의 실체를 정확히 꿰뚫고 있던 것이다.

토착왜구의 생명줄 친일정치

일제강점기가 끝난 지금, 현대판 토착왜구를 조명해보자. 본토왜구를 편드는 토착왜구의 단골 생존법은 정치권 입문이다. 앞서 살핀 주옥순만 해도 자유한국당에서 당직을 지냈고, 이번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에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한 전력이 있다.

해방 이후 미래통합당 계열 정당은 친일 토착왜구 세력을 비호하는 진지로 자리 잡았다. 간판은 한국 정치세력이면서 본토왜구(일본 극우세력)를 위한 친일정치를 벌이고 있다. 현재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인사들이 당당히 친일 인증을 쏟아내는 건 결코 우연일 수 없다.

내로라하는 ‘1번 토착왜구’는 단연 사사건건 아베 총리 편을 들어 <나베>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의원이다. 나경원 의원은 지난해 3월 “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해 전 국민적 지탄을 받았다. 워낙 파장이 커지자 나경원 의원은 부랴부랴 ‘그게 아니라’고 강변하고 나섰지만 끝내 친일 꼬리표를 떼지 못했다.

국민이 나경원 의원을 대표 친일정치인으로 인식하는 근본이유는 그가 친일행동을 꾸준히 벌여왔기 때문이다. 자위대 행사 참가, 아베 정권의 자민당 장기집권 벤치마킹 행사 주최, 한일 위안부합의 등 친일 꼬리표가 수두룩하다. 초선 때부터 4선 중진의원인 지금까지 친일 이력을 차곡차곡 쌓아온 나경원 의원의 역사가 친일정치를 대놓고 인증하고 있다.

그러면서 나경원 의원이 4.15 총선을 앞두고 “나는 지금 아주 촌스러운 친일, 반일하면서 하는 이러한 프레임에 우리 동작 주민들이 속지 않을 거라고 생각해요”, “친일 프레임을 그만하라”고 성을 내니 진정성이 하나도 느껴지지 않는 것이다. 나경원 의원의 친일정치를 보고 분개하는 국민들이 무척 많다.

이밖에 2번, 3번 등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유명 친일정치인을 짚어보자.

정부 인사로서 사상 처음으로 자위대의 한반도 주둔을 언급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2015년 10월), 일본으로 가 아베 총리에게 깊숙이 허리 숙여 망신살 뻗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017년 12월), 한일 위안부합의를 두둔하고 한국 정부를 비난한 김무성 의원(2019년 7월) 등이다.

이렇듯 친일 인사들이 정부와 국회 주변에 뿌리박혀 한국 ‘제1야당의 중진’이랍시고 행세를 하니 친일정치의 뿌리를 뽑을 수 없는 것이다. 비유하자면 한반도 각 지역구에 파견된 토착왜구들이 의원대물림을 이어가고 있는 꼴이다.

21대 총선은 한일전이 맞다

“저도 20대 초반인데 이번 첫 선거 꼭 투표하려고합니다. 친일파 박멸하고 싶어요ㅎ”
-4월 10일자, 총선 사전투표와 관련한 기사에 달린 댓글

21대 총선에 대해 “총선은 한일전이 아니”라고 반박하는 사람들이 있다. <한일전 같은 낡아빠진 구호에서 벗어나 비례위성정당을 만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거대양당을 심판해야 한다>는 식의 보도도 눈에 띈다.

그러나 앞서 살펴봤듯이 나라를 팔아먹는 친일정치는 명백한 현실이다. 이번 기회에 친일정치, 토착왜구를 철저히 청산하지 않으면 민족을 반역하고 본토왜구를 위하는 준동이 계속될 뿐이다. 해방 이후 이승만 정권이 반민특위를 뭉갠 뒤, 국회국산화를 이뤄내겠다는 국민의 열망이 이토록 뜨거웠던 때가 또 언제였던가.

한국 국회의원이라는 가면을 뒤집어쓴 자들이 국회에서 떡하니 버티고 있으니 친일청산이 100여년 넘도록 불가능한 실상이다. 강조하건대 지금은 친일정치로 인해 한국정치가 심각하게 오염된 환경이다. 우리에게는 이런 환경을 청산할 절대과제가 주어진 것이다.

4월 9일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국회의원 낙선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나경원 (서울 동작구을 / 미래통합당), 황교안 (서울 종로구 / 미래통합당), 전희경 (인천 동구미추홀구갑 / 미래통합당), 윤상현 (인천 동구미추홀구을 / 무소속), 심재철 (경기 안양시동안구을 / 미래통합당), 차명진 (경기 부천시병 / 미래통합당), 김진태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 / 미래통합당), 하태경 (부산 해운대구갑 / 미래통합당)이 올라왔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수많은 친일정치인들 중에서 위 인사들을 ‘집중 낙선인’으로 지정했다. 저들을 역사와 민족을 더럽힌 8명의 대표 토착왜구로 규정한 것이다.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 반대하는 미래통합당의 ‘솔직한 반응’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지난 9일 광복회에 따르면 친일찬양금지법에 반대한 국회의원 후보는 강승규 미래통합당 마포갑 후보가 유일했다. 친일찬양금지법은 일제강점기를 미화하는 자를 형사 처벌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인데, 이를 대놓고 반대했다는 점에서 친일본색이 또다시 드러난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10일 5시 기준 사전투표율이 10%를 넘으며 4.15총선이 후끈 달아올랐다. 이번 총선은 한일전이 맞다. 4월 15일이 <친일 정치인 낙선의 날>로 역사에 기록될 때도 머지않았다.

이제 민족이 아니라 본토왜구에 부역하는 친일의 풍경일랑 모조리 날려버리자. 친일정치 없는 새로운 대한민국에서 국민이 주도하는 99%의 정치를 마음껏 그릴 때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진보오타쿠의 일본이야기] 일본 극우지 슈칸분슌이 쏘아올린 윤미향 논란

‘그것이 수상하다’ 슈칸분슌은 왜 윤미향을 콕 겨눴나 숱한 일본 매체 가운데 총선 이전부터 유독...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조선일보의 일본 사랑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아침햇살80] 진보의 시각에서 본 21대 총선 성격②

1. 한국 현대사 한국 현대사의 본질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놓고 국민과 미국이 치열한 갈등과 대립을 해온 과정이다. 미국은 점령군으로서 강탈한...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가짜뉴스의 본산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기획 기사를...

NK 투데이

북 “주민들이 받은 큰 행운과 특전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살며 투쟁하는 것”

북이 현시대의 근본 특징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에 의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민헌신의 역사가 더욱 줄기차게 흐르는 시대이며, 당과 나라에서 ‘인민적 성격’이...

북한에는 어떤 껌이 유명할까?

보통 사람들은 입 냄새를 없앨 때, 단 음식이 당길 때 껌을 씹는다. 이외에도 껌의 기능은 다양하다.

북, 국제아동절 70돌 기념 우표 발행

북 국가우표발행국에서 국제아동절 70돌(6월 1일)을 기념하여 소형전지 1종을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 양강도 삼지연시에 대규모 비타민 숲 조성한다

최근 북의 양강도 북부 고산지대에 비타민나무 숲을 대대적으로 조성할 수 있는 전망이 열렸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