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뒤집기에 나선 윤석열, 검찰개혁이 시급하다

21대 총선, 국민의 선택은 검찰개혁

검찰개혁은 21대 총선의 주요전선이었다. 윤석열 검찰총장과 적폐 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를 공격하며 선거에 임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4월 12일 “이번 선거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키느냐, 그렇지 않으면 조국 전 장관을 지켜야 하느냐”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당시 미래통합당 대표도 선거 전날인 4월 14일 “(여당이 승리하면) 윤석열은 쫓겨나고 조국 부부는 미소 지으며 부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월 11일 여당이 총선에서 승리하면 “윤석열 검찰총장을 끌어내리기 위한 온갖 공작과 술수를 다 동원할 것”이라며 윤석열을 지키기 위해 적폐야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처럼 적폐세력들이 총선이 다가오자 하나같이 ‘조국 공격’과 ‘윤석열 지키기’에 매달렸다. 총선은 검찰개혁이 지속되느냐 아니면 좌초되느냐의 갈림길이었다.

국민은 윤석열 총장과 적폐 야당에 맞서 검찰개혁 촛불을 들었고 21대 총선에서도 검찰개혁을 추진한 민주당에 압승을 안겨주었다. 국민이 검찰개혁을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다.

총선 직후 뒤집기에 나선 윤석열 검찰

윤석열 검찰은 21대 총선이 민주당의 승리로 끝나자 개혁을 저지하기 위해 명운을 걸고 칼자루를 뽑아 들었다.

먼저, 윤석열 검찰은 총선 직후 당선자 94명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그간 윤석열의 행보를 보았을 때 총선 결과를 뒤집으려는 시도로 해석할 수 있다.

윤석열 검찰은 4월 21일 신라젠을 10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총선 직전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신라젠 사건에 연루하려 시도했었다. 결과적으로 윤석열 검찰은 총선 전에 유시민 이사장 비위사건을 터트리는데 실패했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은 포기하지 않았다. 총선이 끝나자 신라젠 재수사에 나선 것이다. 윤석열 검찰의 신라젠 수사가 유시민 이사장을 비롯한 여권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비밀이다.

또한, 윤석열 검찰은 4월 24일 대표적인 검찰개혁론자인 황운하 당선자(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의 선거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선거법 위반 혐의였다.

황운하 당선자는 울산경찰청 재직 당시 검찰이 불법 고래 포획 사건 피의자들을 봐주었다는 일명 ‘고래고기 사건’을 수사해 검찰과 마찰을 겪은 바 있다. 그래서 검찰이 황운하 당선자를 압수수색하자 ‘표적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윤석열 검찰은 검찰개혁을 내세운 최강욱 당선자(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도 거세게 공격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은 최강욱 당선자에게 조국 전 장관의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주었다며 ‘업무방해’ 혐의를 씌웠다.

총선이 끝난 후 윤석열 검찰은 최강욱 당선자에게 같은 사건에 대해 ‘뇌물죄’를 추가했다. 최강욱 당선자에 대한 공격의 도수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촌극이 벌어진 최강욱 재판

최강욱 당선자를 향한 검찰의 수사는 초기부터 논란이 많았다. 무엇보다 검찰은 수사과정에서 최강욱 당선자를 단 한 차례도 소환조사하지 않았다. 윤석열 검찰이 최강욱 당선자를 기소하려 하자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피의자 소환조사를 한 뒤에 결정하자며 기소에 반대했다.

그러나 윤석열 검찰총장은 직접 지시를 내려 기소를 강행했다. 윤석열 총장이 피의자 소환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로 최강욱 당선자를 성급히 기소해야 할 이유가 대체 무엇이었을까?

검찰이 성급하게 기소를 강행한 탓에 4월 21일에 열린 최강욱 당선자의 첫 재판에서는 웃지 못할 촌극이 벌어졌다.

검찰은 공소장에 조국 전 장관의 아들이 2017년 1월 10일부터 10월 11일까지 매주 2회 총 16시간 일했다고 적었다. 그런데 검사가 첫 재판에서 최강욱 당선자 측 변호인에게 “(인턴 활동 시간이 16시간이라던데) 그 부분을 좀 명확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검찰 자신이 공소장에 적어놓고 변호인에게 맞는지 물어본 것이다.

변호사는 어이없는 듯 “(검찰이) 공소장에 그렇게(16시간이라고) 쓰셨잖아요!”라고 반박했다. 판사도 당황스러운 듯 검사에게 ‘그럼 검찰이 주장한 인턴 근무 시간은 확정된 게 아니란 거냐’고 물었다. 판사의 질문에 검사는 “네”라고 대답했다. 검사가 재판에서 공소사실을 부인한 꼴이다.

검찰이 쓴 공소사실을 검찰이 모르면 법정에서 누가 입증한단 말인가? 정상적인 재판이 가능한지 의문이다. 조사가 부족했으면 수사를 더 한 뒤에 기소를 해야 하고, 증거가 없으면 기소를 하지 말았어야 한다. 그런데 검찰은 증거도 없고 사실관계도 잘 모르지만 일단 기소부터 한 것이다.

검찰은 왜 이렇게 성급하게 기소한 것일까? 최강욱 당선자 건은 공소시효가 임박했던 상황도 아니었다. 결국 검찰이 총선에 영향을 끼치기 위해서 성급하게 기소했다는 말밖에 되지 않는다.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한 검찰

윤석열 검찰이 신라젠 재수사에 나선 것도 매우 심각한 일이다. 윤석열 검찰은 총선 중에도 유시민 이사장 사건을 조작하기 위해 중대 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있다.

채널A 기자가 신라젠 사건으로 구속된 이철 전 대표에게 유시민 이사장의 비위 정보를 달라고 협박했다. 채널A 기자가 이철 전 대표 측에게 윤석열 최측근 검사와 사전에 교감이 있었다며 협조하지 않으면 검찰이 신라젠 사건을 추가로 수사해서 가족들까지 위험해질 것이라고 압박했다.

이철 전 대표는 검찰에 협조하지 않고 협박을 받았다는 사실을 폭로했다. 그러자 검찰은 4월 21일 신라젠 서울 사무소와 문은상 신라젠 대표의 자택을 10시간에 걸쳐 압수수색했다. 검찰이 기어이 협박에 응하지 않은 이철 전 대표를 향해 칼을 휘두른 것이다. 대다수 국민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신라젠 수사를 하는 의도는 정부와 여당을 공격하기 위한 것임을 알고 있다.

대대적인 21대 총선 당선인 입건과 최강욱 당선자 사건, 신라젠 수사는 윤석열 검찰이 검언유착과 협박, 먼지털기식 수사를 이어가겠다고 선언한 것과 같다. 국민이 압도적인 총선 승리로 검찰개혁을 지지하고 있음을 증명해주었음에도 검찰은 자신의 이권을 지키기 위해 기어이 정부·여당을 무너뜨리는 길을 선택한 것이다.

검찰개혁은 초미의 과제

검찰은 사법권을 행사하는 무소불위의 권력기구이다.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검찰이 권력에 눈이 멀어 국민에 정면으로 도전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쿠데타이며 정권 전복 시도이다. 윤석열 검찰의 쿠데타로 국민이 선출한 정부와 국회는 풍파 멎을 새가 없고 정작 처벌받아야 할 범죄자들은 활개를 치고 있다.

우리 국민과 정부, 그리고 국민의 명령으로 180석을 차지한 여당은 온 힘을 다해 검찰의 쿠데타를 저지하고 검찰을 국민을 위한 사법기관으로 만들어야 한다.

5월, 21대 국회가 개원하면 1호 법안으로 윤석열 탄핵소추안을 통과시키자. 7월, 공수처가 설치되면 첫 번째 수사대상으로 윤석열을 수사하자. 윤석열을 수사할 특검과 특별재판부 설치도 추진하자.

윤석열 검찰은 무슨 수를 다 써서라도 살아남기 위해 발악할 것이다. 칼을 휘두르는 적을 그저 지켜보고 있으면 언젠간 칼날이 목에 닿기 마련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하루라도 빨리 퇴진시키고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광복 75주년] 미국은 대북적대정책 철회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자주통일,...

[광복 75주년] 혈세낭비·범죄집단 주한미군은 이 땅을 떠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전쟁을 부르는 한미연합훈련·무기도입 중단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광복 75주년] 남북관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광복 75주년을 맞는 한국 사회의 과제 ​다가오는 8월 15일은 광복 7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정치국 회의 주재 ‘당창건 기념일까지 수해복구, 주민생활 안정화’

북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주재 아래 13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북 어랑천3호발전소, 언제(댐) 총공사량의 71% 완료

올해 당 창건 75돌(10.10)까지 완공을 목표로 하는 북 어랑천3호발전소 건설공사가 빠르게 진척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북 ‘대성산샘물’ 홍보

 북이 평양의 대규모 생수 공장인 대성산샘물공장을 홍보하고 나섰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0일 대성산샘물공장 전경과 내부 모습 등을 공개했다. 매체는 국내 생수 광고 이미지를...

북 대청리 주민들,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 “사회주의농촌문화의 본보기 만들겠다”

북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주민들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이곳을 찾아 ‘예비양곡·전략물자’를 지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