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김일성종합대학 “세계를 압도할 배짱을 안고 첨단돌파전을 벌리자”

b 최근 북의 김일성종합대학 지능개발연구소에서 세계적인 추세로 되는 인공지능기술, 지능형휴대말단기술, 가상현실기술 등을 도입해 연구·개발한 많은 제품이 사용자들 속에서 커다란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

북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18일 ‘세계를 압도할 배짱으로’ 제목의 기사에서 “20대, 30대의 전도양양한 기술 역량으로 구성되어 있는 연구소에서는 세계최신정보기술성과들을 우리 식으로 받아들이고 그것을 발전 풍부화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힘있게 벌려 세계와 당당히 겨룰 수 있는 지적제품들을 수없이 생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안정감’, ‘애기별’1.0 등 이곳에서 개발한 스마트폰용 프로그램들이 사람들의 일상생활에서 편리성을 제공하고 학습과 휴식에도 큰 효과를 내고 있다고 한다.
 
매체는 특히 “손전화프로그램 ‘지능두뇌단련’1.0은 어린이들과 학생들, 근로자들의 사유 활동을 적극 계발시켜주는 것으로 하여 사용자들 속에서 특별한 인기를 모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매체는 “지능계발 분야를 신속성, 기억력, 집중력, 유연성, 문제해결력으로 구분하고 각 분야별로 4가지의 독특한 두뇌훈련을 진행하게 하는 이 프로그램은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지능을 계발시키고 뇌수의 노화를 방지하는 데서도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로 이용할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은 오락을 즐기는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심리적 특성에 맞게 매 항목들이 유희적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또 매체는 “이 밖에도 연구소에서는 세계적으로도 큰 관심사로 되는 내장형 장치에 대한 연구 사업을 심화 시켜 기계공업과 전력공업, 석탄공업 등 인민경제 모든 부문에서 이용 가치가 대단히 큰 기계상태감시 및 고장진단체계, 연유절약기, 배기가스제거장치 등을 개발하여 인민경제발전을 적극 추동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매체는 “세계와 경쟁하고 세계를 압도할 배짱을 안고 첨단돌파전을 힘있게 벌려나가고 있는 이곳 청년과학자들은 오늘도 부강조국건설에 이바지할 가치 있는 연구성과들을 이룩하기 위해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진보오타쿠의 일본이야기] 일본 극우지 슈칸분슌이 쏘아올린 윤미향 논란

‘그것이 수상하다’ 슈칸분슌은 왜 윤미향을 콕 겨눴나 숱한 일본 매체 가운데 총선 이전부터 유독...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조선일보의 일본 사랑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아침햇살80] 진보의 시각에서 본 21대 총선 성격②

1. 한국 현대사 한국 현대사의 본질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놓고 국민과 미국이 치열한 갈등과 대립을 해온 과정이다. 미국은 점령군으로서 강탈한...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가짜뉴스의 본산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기획 기사를...

NK 투데이

북 “주민들이 받은 큰 행운과 특전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살며 투쟁하는 것”

북이 현시대의 근본 특징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에 의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민헌신의 역사가 더욱 줄기차게 흐르는 시대이며, 당과 나라에서 ‘인민적 성격’이...

북한에는 어떤 껌이 유명할까?

보통 사람들은 입 냄새를 없앨 때, 단 음식이 당길 때 껌을 씹는다. 이외에도 껌의 기능은 다양하다.

북, 국제아동절 70돌 기념 우표 발행

북 국가우표발행국에서 국제아동절 70돌(6월 1일)을 기념하여 소형전지 1종을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 양강도 삼지연시에 대규모 비타민 숲 조성한다

최근 북의 양강도 북부 고산지대에 비타민나무 숲을 대대적으로 조성할 수 있는 전망이 열렸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