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종합병원의 ‘속보거리’…”시시각각 새 소식”

보통 건설 현장에는 공사현황판을 설치해 공사 진척 상황을 파악하고 문제점 등 향후 대책들을 논의한다. 또한 공사 현장 주변에는 안전표어, 건설사 홍보 표어 등이 설치돼 있다.

북에서는 ‘속보(빠르게 알리는 글)’를 이용해 공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한다. 북의 건설돌격대에는 미술이나 서예에 소질이 있는 사람을 속보원으로 두고 속보를 내서 건설자들을 독려한다.

북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이 19일 최근 평양종합병원 건설성과에 대한 속보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는 “공화국의 수도 평양의 명당자리에 평양종합병원이 기운차게 일떠서고 있다”며 “하루가 다르게 변모되어 가는 평양종합병원건설과 함께 늘어나는 것이 있으니 그것이 바로 전투속보이다”라고 말했다.
 
매체는 “속보는 혁신적인 성과에 대한 새 소식을 기동적으로 빨리 알리는 직관선동수단의 하나이다”며 “하지만 평양종합병원건설장에서는 새 소식들이 시시각각으로 전해지고 있어 속보판이 모자랄 정도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다 보니 하루가 다르게 속보가 늘어나 이제는 건설장에 하나의 ‘속보거리’가 생겨났다고 한다.
 
속보 중에는 ‘충성의 돌격전’, ‘속도전의 불바람’, ‘치렬한 철야전’, ‘불굴의 정신력’, ‘강행돌파’ 등의 문구가 소개됐다.
 
매체는 “건설자들은 힘이 솟는 속보의 글발들을 보면서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원수님의 뜨거운 은정 속에 일떠서고 있는 평양종합병원의 건설자라는 남다른 영예감을 가슴마다에 새긴다”며 “그 어떤 시련과 난관도 맞받아 뚫고 사회주의 우리 집을 세상이 보란 듯이 빛내이려는 건설자들의 신념과 의지가 맥박치는 건설장의 속보, 건설자들의 가슴마다에 충성의 열도를 더해주며 완공의 그 날까지 건설장의 ‘속보거리’는 날로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진보오타쿠의 일본이야기] 일본 극우지 슈칸분슌이 쏘아올린 윤미향 논란

‘그것이 수상하다’ 슈칸분슌은 왜 윤미향을 콕 겨눴나 숱한 일본 매체 가운데 총선 이전부터 유독...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조선일보의 일본 사랑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아침햇살80] 진보의 시각에서 본 21대 총선 성격②

1. 한국 현대사 한국 현대사의 본질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놓고 국민과 미국이 치열한 갈등과 대립을 해온 과정이다. 미국은 점령군으로서 강탈한...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가짜뉴스의 본산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기획 기사를...

NK 투데이

북 “주민들이 받은 큰 행운과 특전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살며 투쟁하는 것”

북이 현시대의 근본 특징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에 의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민헌신의 역사가 더욱 줄기차게 흐르는 시대이며, 당과 나라에서 ‘인민적 성격’이...

북한에는 어떤 껌이 유명할까?

보통 사람들은 입 냄새를 없앨 때, 단 음식이 당길 때 껌을 씹는다. 이외에도 껌의 기능은 다양하다.

북, 국제아동절 70돌 기념 우표 발행

북 국가우표발행국에서 국제아동절 70돌(6월 1일)을 기념하여 소형전지 1종을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 양강도 삼지연시에 대규모 비타민 숲 조성한다

최근 북의 양강도 북부 고산지대에 비타민나무 숲을 대대적으로 조성할 수 있는 전망이 열렸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