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WHO 회의에서 “국제법 무시한 반인도적 제재 끝내야”

북이 세계보건기구(WHO) 회의에서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을 막기 위해 제재 해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북은 지난 18일~19일 진행된 WHO 세계보건총회에 참석해 서면으로 입장문을 냈다.
 
북은 입장문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단 한 건의 코로나19 확진도 없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긴다”라며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볼 수 있더라도 인민의 생명과 안전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는 게 김정은 위원장의 확고한 결의와 의지”라고 밝혔다. 
 
계속해서 북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국가 간 연대와 상호 협력이 필요하다. 일방적인 경제·금융·무역 제한과 국제법을 무시한 반인도적 제재를 끝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는 일부 국가들의 시도를 경계해야 한다”, “바이러스의 기원이나 대만의 총회 참여 논의 등 코로나19 문제에서 벗어난 부적절한 이슈로 회원국 간 분열을 조장하는 시도를 반대한다”라며 간접적으로 미국의 행태를 비판했다.
 
북이 제출한 총회 참석자 명단에는 한 대성 제네바 주재 북 대표부 대사와 방광혁 부대표, 정명학 참사관이 포함되었다. 
 
한편, 미국은 이번 세계보건총회에 대만을 옵서버로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중국의 반대로 성사되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세계보건총회 초청 연설에서 코로나19 위기를 이겨내기 위해서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방역 경험을 공유해나갈 것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할 것 ▲WHO 국제보건 규칙을 비롯한 관련 규범을 빠르게 정비하고 기속력을 갖출 것을 제안했다. 

김영란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진보오타쿠의 일본이야기] 일본 극우지 슈칸분슌이 쏘아올린 윤미향 논란

‘그것이 수상하다’ 슈칸분슌은 왜 윤미향을 콕 겨눴나 숱한 일본 매체 가운데 총선 이전부터 유독...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조선일보의 일본 사랑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아침햇살80] 진보의 시각에서 본 21대 총선 성격②

1. 한국 현대사 한국 현대사의 본질은 대한민국의 주권을 놓고 국민과 미국이 치열한 갈등과 대립을 해온 과정이다. 미국은 점령군으로서 강탈한...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가짜뉴스의 본산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기획 기사를...

NK 투데이

북 “주민들이 받은 큰 행운과 특전은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살며 투쟁하는 것”

북이 현시대의 근본 특징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에 의해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애민헌신의 역사가 더욱 줄기차게 흐르는 시대이며, 당과 나라에서 ‘인민적 성격’이...

북한에는 어떤 껌이 유명할까?

보통 사람들은 입 냄새를 없앨 때, 단 음식이 당길 때 껌을 씹는다. 이외에도 껌의 기능은 다양하다.

북, 국제아동절 70돌 기념 우표 발행

북 국가우표발행국에서 국제아동절 70돌(6월 1일)을 기념하여 소형전지 1종을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 양강도 삼지연시에 대규모 비타민 숲 조성한다

최근 북의 양강도 북부 고산지대에 비타민나무 숲을 대대적으로 조성할 수 있는 전망이 열렸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