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 일본이 좋아하는 조선일보 일본어판

조선일보가 올해로 창간된 지 100년이 되었다.

100년의 조선일보 역사는 친일과 독재의 한 몸이었으며, 왜곡과 거짓 뉴스로 점철되어 있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주 악행을 고발하는 기획기사를 자주시보와 주권연구소 공동으로 연재한다.

=================================================

친일 100년…일본은 조선일보를 어떻게 생각할까?

지난 3월 25일, 57개 언론·시민사회단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선일보 창간 100년은 청산해야 할 치욕의 100년”이라며 조선일보를 규탄했다. 이처럼 한국에서는 조선일보가 일본 극우의 이익을 대변하는 반민족·친일언론이라는 여론이 높다. 그렇다면 일본에서는 조선일보를 어떻게 바라볼까?

위키피디아 일본어판은 “대한민국의 일간신문. 동아일보와 나란히 한국에서 가장 역사가 긴 신문사이며 발행부수는 한국 최대”라고 조선일보를 설명한다.

이어 위키피디아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2001년 1월에 한국 신문에서 처음으로 일본어사이트를 개설해 2004년 6월 시점에서 월간 방문자수는 약 90만 명에 달했다”고 한다. 즉, 일본에서 ‘일본어판’을 개척한 국내 언론의 선구자가 조선일보란 얘기다.

조선일보를 바라보는 일본인들의 태도는 어떨까? 일본 누리꾼들이 활발하게 오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서 ‘朝鮮日報’로 검색해 반응을 들여다봤다. 그랬더니 조선일보가 일본에 미치는 상당한 영향력이 드러났다.

5월 20일, 트위터 페이지 ‘ハンガンネット(한국어 강사 네트워크·한강넷)’에서 “한국어 강사를 위한 연수와 학습자를 위한 사업 등을 통해서 일본에서 한국어 교육의 보급과 발전을 목표한다”고 전했다. ‘한강넷’이 고른 한국어 교재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이다.

‘한강넷’이 전하는 한국어를 공부하게 된 일본인의 사연을 보자.

“아버지는 한국 신문에서 재미있는 기사를 찾고선 광장에 온 학생들에게 ‘읽어보렴’이라고 건네줬습니다. 마음에 드는 글은 조선일보의 <만물상>이었습니다. 그것은 ‘이웃을 알기’ 위해 말(한국어)을 학습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하기 위해서였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을 한일 번역가라고 밝힌 트위터 사용자 maki50arashi는 ‘한강넷’ 페이지를 인용하며 “(한국말을 가르쳐준) 선생에게 ‘이웃나라의 말을 학습하며 신문과 소설을 읽을 수 있게 되면 당신의 시야, 세계는 훨씬 넓어진다’는 말을 들어 공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maki50arashi가 한국어를 익혔던 신문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선생이) 초급레벨인 나에게 ‘번역해봐’하고 조선일보 등 신문기사와 칼럼을 자주 가져오시며, 번역문 첨삭도 해주셨다”라고 추억했다. 즉, maki50arashi는 조선일보의 논리를 통해 ‘한국이라는 세계’를 배우게 된 것이다. maki50arashi가 번역가로서 ‘북한 혐오서적’으로 분류되는 <풍계리 북한 핵실험장 –죽음의 풍경>을 번역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처럼 한국어를 공부하는 일본인들에게 ‘한국의 발행부수 1등 신문’이라는 간판을 단 조선일보의 파급력은 큰 것으로 보인다. 조선일보가 발산하는 혐한 논조가 한국어를 공부하는 일본인들 사이에서 ‘가랑비에 옷 젖듯’ 자연스럽게 퍼지고 있다는 얘기다.

‘혐한 배움터’ 조선일보 일본어판

조선일보는 한국에서 낸 기사를 번역해 일본 최대 포털 야후재팬이 제공하는 야후뉴스에 송고하고 있다. 이러한 기사가 속속 퍼져나가 일본의 여론이 된다. 조선일보 일본어판은 가히 ‘일본인의 혐한 배움터’라고 할 만하다.

“윤미향은 이용수 씨에 대해서 실은 위안부가 아니었다고 언론에 암시했다. 조선일보는 사설에서 ‘혹시 이 씨가 위안부가 아니었다면 지금까지 그들(정의연)은 이것을 알면서 이용해온 것이 된다. 그것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다’며 썼는데, 윤(미향)도 이(용수)도 부정을 하지 않았다. (조선일보의 사설이) 사실 확정.”
-5월 20일, 트위터 사용자 ‘누구라도 해설자(誰でもコメンテーター)’가 한 말.

최근 일본에서는 이른바 ‘윤미향 논란’과 관련해서도 조선일보를 인용해 “위안부는 가짜다”라는 목소리를 내는 여론이 높아졌다. 그런데 역사를 왜곡하고 일제의 전쟁범죄를 두둔하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만행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지난해 7월 17일,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일본 경제 보복, 알고 보면 한국 뉴스 때문이다?>의 보도를 주목해보자. 이 보도에서 일본의 혐한 시위자는 “어떤 (한국) 신문을 보시나요?”라는 물음에 “한국 신문 중에서는 조선일보를 신뢰한다”고 답한다.

여기에 한 술 더 떠 니시무라 슈헤이(西村修平) ‘주권회복을 도모하는 모임’ 대표는 ‘한국 징용공(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거액 배상 판결에 일본 국민이여 한국의 공갈 사기를 허락하지 마라’를 주제로 집회를 열고 이렇게 말했다.

“(한국 신문을) 매일 보는 것은 아니지만, 조선일보 같은 매우 객관적으로 작성된 기사는 본다. ‘무조건 일본인이 싫다’ 이런 것이 아니니까 역시 조선일보 기사는 훌륭한 기사다.”
-니시무라 슈헤이 대표가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5월 5일 칼럼 <‘반일’로 한국을 망쳐 일본을 돕는 ‘매국’ 문재인 정권>을 보고 한 말.

위 칼럼 내용을 보면 “안타깝게도 한국인은 스스로의 힘으로 광복을 쟁취하지 못했다. 남이 가져다준 독립이었기 때문에”라는 등의 ‘민족 비하’시각이 부각된다. 조선일보의 친일·반민족 논조가 니시무라 대표를 비롯한 일본 극우세력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분명한 방증이다.

본래 위 칼럼은 <어느 쪽이 친일이고, 무엇이 나라 망치는 매국인가>라는 제목으로 2019년 4월 26일에 한국어판에서 처음 보도됐다. 그런데 조선일보 측은 제목을 바꿔가면서까지 품을 들여 5월 5일 일본어판으로 공개한 것. 이 점을 보자면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보도 행태야말로 ‘매국’ 논란에서 도저히 벗어날 길이 없다.

우리는 이쯤에서 조선일보의 파급력이 과연 어디까지 미치는가를 주시해야 한다. 일본에서는 한국으로 치면 포털 ‘네이버 급’인 야후재팬이 한국 뉴스를 대거 제공하지만, 야후재팬 바깥에서도 혐한여론을 일본에 전파하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의 ‘위상’이 두드러진다.

앞서 일본 극우 매체 IRONNA는 2017년 4월호 기사 <조선일보 ‘한국은 모두 미쳐있다, 정상이 아니다’라는 경고는 한국 국민에게 닿을까>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한국은 모두 미쳐있다, 정상이 아니다’ 인터넷게시판으로 오인할 만한 제목이 붙은 칼럼이 1월 27일, 한국 최대 일간지 조선일보에 실렸다. 필자는 일본 특파원 경험이 있는 박정훈 논설위원. ‘국가가 이성을 잃어가고 있다’라고까지 자국을 평가한 내용은 큰 반향을 불렀다.”

이처럼 시위 세력과 인터넷 매체를 아우르는 일본의 극우진영이 조선일보 일본어판, 그것도 ‘특정 필자’ 박정훈 논설위원을 꾸준히 찾는 것이 과연 우연일까. 이 실례는 조선일보 일본어판이 일본 극우세력의 숨통을 터주는 ‘즐겨찾기’가 됐음을 증명한다.

아베 정권의 ‘단짝’…국익·남북관계 해치는 조선일보

2019년 5월 17일, 조선일보는 <대량 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데… 한국, 전략물자 불법수출 3년새 3배>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대량살상무기(WMD)로 쓰일 수 있는 우리 전략물자가 제3국을 경유해 북한이나 이란으로 흘러 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다음은 일본의 유력 정치인이 조선일보의 보도를 인용한 말이다.

“조선일보 기사 중에서 올해 5월이라고 보고받았습니다만, 대량 파괴에 전용 가능한 전략물자가 한국에서 위법으로 유출되는 게 급증하고 있습니다.”
-2019년 7월 15일, 일본 방위상을 지낸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자민당 의원이 후지TV와 인터뷰에서 한 말.

이에 정부는 시급히 “그런 일이 없다”고 밝혔다. 자칫 조선일보 발 가짜뉴스가 남북관계를 파탄 낼 수 있는 심각한 상황에서 청와대는 강력대응에 나섰다.

2019년 7월 17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선일보가 ‘우리는 얼마나 옹졸한가’라는 칼럼을 일본어로 일본 인터넷에 게재하고 있다. 많은 일본 국민이 위의 기사 등을 통해 한국 여론을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로 다음 날인 18일, 전국언론노동조합도 논평을 내 “<조선일보>가 한국 언론이길 포기했느냐”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조선일보는 “답할 내용이 없다”고 했다. 다만, 조선일보는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한동안 일본어판에서 문재인 정부와 관련된 일부 사설을 게재하지 않았다.

그러자 ‘사실상 아베 정권의 기관지’로 악명 높은 극우 산케이신문이 조선일보의 편을 들고 나섰다. 산케이는 9월 8일 <조선일보 일본어판 사설 재개해야>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조선일보에 ‘혐한 사설 재개’를 강권했다. 다음은 산케이 사설의 내용이다.

“한국의 주요 신문을 일본인 독자가 일본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은 그 논조 여하와 관계없이 바람직한 일. 이는 언론 자유에 관한 것이며 조선일보에 조속한 게재 재개를 요구한다.”

아베 정권과 밀접한 산케이가 조선일보 발 매국사태를 적극 옹호하고 나선 상황을 우리는 어떻게 이해해야 좋을까. 문뜩 ‘일제강점기’를 굳이 “일제통치시대”로 번역해 일본어판으로 낸 조선일보(2019년 7월 11일자 사설)의 지난날이 떠오른다.

조선일보의 시선이 반민족·친일로 쏠려있음은 한국에서든, 일본에서든 누가 봐도 확실하지 않을까. 강조하건대 일본 극우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앞장세우는 조선일보의 몰지각한 매국 행태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1 COMMENT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북한 개별관광, 실현 가능성이 없는 이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오찬을 가진 후 식당 테라스에 올라 대동강변을 바라보고 있다. 2018.9.19...

[아침햇살84] 문재인 대통령의 6·25전쟁 70주년 기념사 분석

왜 기념식을 6월 25일에 하는가? 기념사를 분석하기 전에 먼저 왜 한국전쟁과 관련한 기념식을 6월 25일에 하는지부터 돌아보자.

민주주의의 발전이 자주통일운동을 촉진한다

1987 이후 본격화된 민주주의와 자주통일운동의 결합 영화 <1987>은 이한열 열사를 비롯한 민중들의 목숨을 건...

자주가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의 기준이다

자주는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받지 않고 자신의 뜻대로 나라를 운영해 나가는 것이다. 자주는 주권을 지키는 그 자체로서도 중요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민주주의를 실현하고 통일을...

NK 투데이

북 레슬링 간판 스타 박영미 선수 “나의 어머니는 평범한 노동자이다”

“당신의 부모는 무슨 일을 하는가?”- 외국 기자 “나는 일찍이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의 손에서 자랐다. 나의 어머니는 평범한 노동자이다. 내가...

김정은 위원장, 평양종합병원 건설 지원한 근로자들에게 감사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종합병원 건설을 성심성의로 지원한 일꾼과 근로자들에게 감사를 보냈다고 1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건설장에 건설자재와 지원 물자를...

북, 삼지연시 산림녹화사업 활발히 진행

북이 '산림복구전투' 2단계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삼지연시에서 원림녹화사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 황해남도 해주종금장 새로 건설

최근 북 황해남도에서 해주종금장(씨받이용 가금을 기르는 곳)을 새로 건설했다고 노동신문이 29일 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