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최대 토목공사 단천발전소 건설 지원한 근로자들에게 감사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단천발전소 건설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근로자들에게 감사를 보냈다고 노동신문이 24일 보도했다.

▲ 단천발전소 건설현장 모습(5호 발전소).   

단천발전소는 북 건국 이래 최대 토목공사로 알려졌다.

한반도 북부 내륙에서도 자강도와 함경북도 사이에 위치한 양강도 삼수군에서 함경남도 단천시까지 약 160Km의 수로를 뚫어 낙차를 이용해 전기를 얻는 방식으로 8개의 댐과 발전소가 건립된다.  

단발전소는 ‘계단식 발전소’ 형태로서 강물이 천천히 흐르는 곳을 댐으로 막아 물을 모은 뒤에 댐에 고인 물을 터널을 통해 경사가 급한 지역으로 흘려보내 전기를 얻는 방식을 갖게 된다. 

북은 2020년 당 창건 75돌까지 1단계 1,5,6호 발전소를 건설한 후 2단계 건설공사를 추진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으며, 단천발전소가 완공되면 총 발전용량이 200만㎾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박진향 혁명사적지도국 산하단위 연구사가 건설에 필요한 설비와 자재를 마련해 보내주었으며, 박현웅 속도전청년돌격대 제6여단 대원 박현웅과 김철준 경공업성 부원도 사기를 북돋아 주고 물심양면으로 지원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의사, 노동자, 만경대구역청년동맹위원회 지도원 등이 단천발전소 건설에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신문은 “김정은 동지께서 보내신 감사를 크나큰 격정 속에 받아 안은 근로자들은 당에 대한 변함없는 충성심을 간직하고 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한 길에 지혜와 열정을 다 바쳐갈 열의에 넘쳐있다”라고 전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3가지 과제

대북전단 살포로 촉발된 남북관계의 위기가 심상치 않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대남군사행동 보류’ 조치로 일시적 소강 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위기는 계속되고 있다. 실타래 엉키듯 꼬여버린...

남북관계가 발전하면 진보운동도 발전한다

남북관계 차단한 색깔론 : 진보운동 탄압시대 “끼이익 철커덕, 쿵!!!” 1948년 8월 15일, 미군정이 점지한 친일·친미 이승만이...

[아침햇살85] 격랑 치는 북미대결

미국과 한국에서 나온 대북대화 몸짓 최근 미국과 한국이 북한에 대화를 원하는 모양새를 연속 보여주었다. 문재인...

북한 개별관광, 실현 가능성이 없는 이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평양 옥류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오찬을 가진 후 식당 테라스에 올라 대동강변을 바라보고 있다. 2018.9.19...

NK 투데이

북 “농업성, 능률 높은 감자선별기 창안 제작”

최근 북 농업성 농기계공업관리국에서 능률 높은 감자선별기 창안 제작했다고 북 매체가 보도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7일 “이 농기계로는 시간당 많은 감자를 선별...

북, 김일성 주석의 해방 후 업적 다룬 “혁명실화총서-민족과 더불어” 출간

북의 조선노동당 출판사가 김일성 주석의 해방 이후 생애와 업적을 다룬 “혁명실화총서 ‘민족과 더불어’” 제1권을 출판했다고 노동신문이 7일 보도했다.

북 “자립경제는 나라와 민족의 명줄”

7월 8일은 김일성 주석 서거일이다. 북은 지난해 1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정령으로 김일성 주석 서거일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서거일(12월 17일)을 ‘국가추모의 날’로 정했다. 북의 주요매체들은 7월...

권정근 “미국과 마주않을 생각 없다…본전 못 찾고 비웃음만 살 것”

북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하는 7일 북미정상회담 의지가 없음을 거듭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권정근 북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