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코로나19 최대비상체제 일제히 진입

북의 각급 비상 방역 지휘부들이 최대비상체제에 일제히 진입했다고 노동신문이 27일 보도했다.

북은 지난 25일 조선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했다. 북은 3년 만에 북으로 돌아간 탈북자가 코로나19 환자로 의심되어 긴급하게 비상조치를 취한 것이다.

신문은 “각급 비상방역 지휘부 일꾼들이 이런 결사의 의지로 심장의 피를 끓이며 오늘의 방역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사업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섰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평양시의 비상방역 지휘부 일꾼들은 현지에 내려가 방역사업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고 자그마한 틈도 없도록 철저한 방역대책을 세워나가고 있으며 특히 지하철역, 장거리 버스 정류소 등 평양시로 들어오는 입구와 경계지역을 비롯한 주요 지점에 방역초소를 더 늘려 배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함경남도와 남포시를 비롯해 항구를 끼고 있는 지역의 경우는 “공기와 포장지를 통하여서도 악성비루스(바이러스)가 전파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해당 부문 일꾼들이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과 소독사업을 더욱 엄격히 진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이고 있다”라고 신문은 소개했다. 또한 신문은 부두와 배, 항만 설비들에 대해 철저히 소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신문은 국경 일대에서도 방역사업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국경 일대 지역에서는 코로나19가 들어올 수 있는 틈이 없는가 하는 것을 다시 구체적으로 따져보며 해당 기관들이 즉각적인 대책을 세우는 조직사업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모든 단위와 주민들이 비상방역 지휘부의 지휘에 하나와 같이 절대복종하는 강한 규율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해안이 있는 지역에서는 바닷가와 그 주변에 대한 방역학적 감사를 더욱 강화하며 바다 출입시 규율을 보다 엄격히 지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각급 비상 방역 지휘부들에서는 사고와 행동의 중심을 잃지 않고 무한한 책임성과 헌신성을 발휘하여 오늘의 방역위기를 타개하고 우리 인민의 안녕과 조국의 안전을 굳건히 사수하기 위해 비상 방역사업의 강도를 계속 높이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이날 노동신문은 사설 ‘당중앙의 지시와 포치를 정확히 집행하여 조성된 방역 위기를 타개하자’를 게재했다.

사설은 지난 25일 열렸던 조선노동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 결정 사항에 대해 “우리 경내에 악성비루스가 유입되었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를 선제적인 초강력 대책으로 제압하여 인민의 안녕과 국가의 안전을 철통같이 보위하자는 것이 당의 의도”라고 설명했다

특히 사설은 주민들의 생명보호와 관련해서는 사소한 빈 공간, 불확실한 점도 용납하지 않고 문제시 삼아 엄격한 대책을 세워나가는 것은 조선노동당이 비상 방역사업에서 견지하고 있는 확고한 원칙이라고 다시 한번 짚었다.

사설은 누구나 이번 정치국 결정이 주민의 생명안전과 관련해 한 치의 양보나 타협도 모르는 당의 결단성 있는 조치라는 것을 잘 알아야 하며,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하고 안일한 인식에 사로잡혀 만성적으로, 기계적으로, 실무적으로 대하는 온갖 해이한 현상들을 단호히 뿌리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란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아침햇살103] 최근 문재인 민주당 정부 세력에서 드러난 문제

1. 이인영 장관 (1) 무슨 발언을 하였나 지난 10월 23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이인영 통일부...

미국의 혼란, 배경엔 천문학적 국방비가 있다?

미국, 대선을 둘러싸고 여전히 혼란 미국이 대통령 선거를 둘러싸고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다....

[아침햇살102] 미국 사회 대혼란, 어떻게 볼 것인가 3

※ 앞글에 이어서 4. 대외 환경 변화가 미국에 미친 영향 (1) 충격과 공포 속에 파괴되는 미국

1970년 전태일과 2020년 우리, 더 나은 삶을 위하여

나약한 나를 다 바치마 11월 13일. 50년 전인 1970년, 전태일 열사가 산화한 날이다.

NK 투데이

사진으로 보는 수해복구 끝낸 북의 마을 모습

올해 폭우와 태풍으로 인해 북의 여러 지역이 큰 피해를 보았다. 북은 수해복구를 위해 하반기에 모든 힘을 기울였다고 할 수 있다.   북의 언론은 수해복구를 마치고...

북, 강원도 인비료생산공정 완공 앞둬…“인, 칼륨비료 생산보장”

북 강원도 안변군에서 인비료생산공정 건설을 마감단계에서 본격적으로 다그치고 있다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당...

북 중앙교수강습소, 지리학습지원프로그램 ‘삼천리강산’ 새로 개발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9일 “공화국에서 초급·고급 중학교(중·고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새로운 지리학습지원프로그램 ‘삼천리강산’을 개발하였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이 프로그램은 우리나라의...

북 비전향장기수들 “노익장 하면서 복된 삶을 누리고 있어”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8일 “혁명 선배들을 끝없이 존대하고 내세워주는 조선노동당의 보살핌 속에 우리 노병들은 노당익장(노익장, 나이가 들었어도 결코 젊은이다운 능력과 패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