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폭우 ‘중급경보’…농경지와 농작물 보호 총력

최근 폭우로 인해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북에서도 농경지와 농작물보호에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

북은 9~10일 황해남북도와 개성, 강원도 내륙 일부 지역에 폭우 ‘중급경보’를 내렸다. 주말새 평안·황해도와 함경남도 남부에서는 많은 비가 예상되고 있다.

노동신문은 8일 잇따른 홍수·폭우 피해에 대비해 긴급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평안남도 안의 일꾼들과 근로자들이 큰물(홍수)과 폭우, 비바람으로부터 농경지와 농작물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워나가고 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지난 며칠 동안 평성시, 안주시, 성천군, 신양군 등 여러 지역에 폭우와 많은 비가 내리였다”라며 “이 지역들에서는 농작물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물을 빼기 위한 대책을 시급히 세웠으며 불비한 요소들을 찾아 바로잡는 데 총력을 집중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도농촌경리위원회와 시, 군 일꾼들은 저수지와 배수갑문, 배수양수장의 관리공들이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설비의 보수정비와 정상 운영에 필요한 부속품과 자재를 우선적으로 보장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신문은 “기상예보자료를 시, 군들에 제때에 통보해주고 폭우로 저수지들의 수위가 높아지는데 맞게 물관리를 과학적으로 하고 있다”라며 “특히 배수갑문들의 수문을 전반적으로 파악하고 불비한 것들은 시급히 수리 정비하며 2중 전원공급체계를 철저히 세우도록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신문은 해안과 강하천을 끼고 있는 지역들에서 방조제와 제방 둑들을 보강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농경지가 침수되지 않게 하며 일단 홍수피해를 받는 경우에도 신속히 대처하여 농작물의 생육에 지장이 없도록 만단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문덕군, 안주시에서도 홍수 피해에 대비하고 있다.

신문은 “도안의 시, 군들에서는 앞으로 있을 수 있는 큰물과 폭우를 예견하여 긴장된 태세를 견지하면서 농경지와 농작물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더욱 철저히 세워나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 수해 현장을 찾았고, 유사시 사용하고자 비축한 전략물자와 식량을 풀어 수재민 지원에 쓰도록 지시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

“미국이 한국을 지켜준다. 한국의 존재를 미국이 허락하고 있다.”“왜 한국이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건설비용-대략 14조원-)을 전부 부담하지 않았느냐.”-‘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알려진 미국인 기자...

[아침햇살94] 미중 대결③ 배경

1. 미중 간 힘 관계에서 역전이 일어날 것 같은 상황 미국과 중국 사이의 모든 영역에서 걷잡을 수 없이...

국가보안법은 사문화되지 않았다

무소불위의 국가보안법 국가보안법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대표적인 반민주악법으로 꼽힌다. 국가보안법은 일제강점기의...

‘이것만큼은 꼭 바꾸자’ 21대 국회의 5가지 필수과제

지난 1일, 4·15총선으로 닻을 올린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가 개원했다. 국민이 지난 총선에서 진보민주진영에 190석을 몰아 준지 벌써 5개월이...

NK 투데이

김정은 위원장, 쿠바 공산당 제1비서와 쿠바 대통령에게 답전 보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라울 카스트로 쿠바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1비서와 미겔 디아스카넬 쿠바 대통령에게 각각 답전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북 매체 “장편사화 출판, 고구려·발해 역사 다뤄”

최근 북의 사회과학출판사에서 장편사화 『박달잎은 다시 핀다』, 『건흥의 꿈』(1)을 새로 출판했다고 북 매체가 전했다.

북, 당 중앙위 간부 가족 함경도에 지원물자 보내

최근 태풍피해를 본 함경도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서들과 일꾼 가족들이 지원물자를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박봉주 부위원장, 완공된 안석 간석지 시찰 ” 대자연개조 빛나게 실현하자”

박봉주 부위원장이 완공된 평양남도 온천군의 안석 간석지를 돌아보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