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일본, 우키시마마루 사건 진상 밝히고 사죄·배상해야”

북이 광복 직후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들을 태우고 일본에서 부산으로 향하다 갑자기 폭발해 침몰한 ‘우키시마마루호 폭침 사건’ 75주년이 되는 24일 일본에 사죄와 배상을 촉구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조선인 강제연행피해자, 유가족협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일본당국은 피로 얼룩진 과거를 정당화할 수도 묻어버릴 수도 없다는 것을 똑똑히 명심하고 ‘우끼시마마루’사건의 진상을 명백히 밝히며 그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하여야 할 것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협회 대변인은 “8월 24일은 역사에 대참사로 기록된 일제침략군수송선 ‘우끼시마마루’폭침 사건이 발생한 지 75년이 되는 날이다”라며 “이 사건으로 하여 수천 명의 무고한 조선 사람들이 억울한 죽음을 강요당하였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제는 중일전쟁 도발 후에만도 ‘모집’, ‘관알선’, ‘징용’, ‘징병’ 등의 명목으로 무려 840만여 명의 조선 사람들을 강제 징발하여 전쟁판에 총알받이로 내몰고 고역장들에 끌어가 가혹한 노예노동을 강요하였으며 100여만 명을 무참히 학살하는 특대형반인륜범죄를 감행하였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세상 사람들을 경악케 한 ‘우끼시마마루’사건도 간악한 일제가 패망의 앙갚음으로 일본 땅 각지에서 무고한 조선 사람들을 대상으로 감행한 치 떨리는 조선인집단학살만행들중의 하나였다”라며 “해방의 기쁨을 안고 꿈결에도 그리운 부모 처자, 형제들을 얼싸안을 그 순간을 눈앞에 그려보며 귀향길인 줄로만 알고 배에 몸을 실었던 조선 사람들이 영문도 모르고 죽음을 당해야만 했으니 이보다 원통한 일이 또 어디에 있겠는가”라고 분개했다.
 
대변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당국은 75년이 되는 오늘까지도 뻔뻔스럽게 이 사건을 우발적인 사고로 묘사하면서 저들의 범죄를 은폐하기 위하여 갖은 오그랑수(꼼수)를 다 쓰고 있다”라며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 유가족협회는 지난날 총칼을 휘둘러 수많은 조선 사람들을 납치, 연행하고 악착하게 부려먹다 못해 패전의 화풀이로 단꺼번에 수천 명씩이나 바다에 수장하고서도 그에 대한 책임을 한사코 회피하고 있는 일본당국과 반동들의 망동을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의 이름으로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일본당국이 천인공노할 조선인집단학살 만행을 극구 부인하고 그 진상을 은폐하면 할수록 그것은 오히려 저들의 추악성만 드러낼 뿐이며 우리 인민의 대일결산 의지를 더욱 배가해줄 뿐이다”라며 “우리는 ‘우끼시마마루’폭침 사건을 비롯한 일제가 저지른 미증유의 조선인대학살범죄들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며 일본의 과거 범죄를 결산하고 그 대가를 기어이 받아내고야 말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우키시마마루호는 1945년 8월 24일 오후 5시 20분쯤, 일본 아오모리현 군사시설에서 강제 노역을 했던 조선인 노동자들을 태우고 가던 중 일본 교토 북쪽 마이즈루 만에 있는 작은 군항 시모사바가 앞바다에서 폭발해 침몰했다.
 
일본은 이 사건과 관련해 524명이 희생됐다고 공식 발표했지만, 생존자들(승무원 포함)의 증언에 따르면 최대 7,000여 명의 희생자가 발생했다.

박한균 자주시보 기자 ⓒ 자주시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코로나 포기’에 내전 직전 상황‥추락하는 미국에서 벗어날 때

방역 포기에 총기 사재기…‘내전 직전’ 미국 10월 28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누적 확진자 수는 900만여 명, 사망자 수는...

[아침햇살99]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②

※ 이전 글에 이어 3. 북한이라는 국가의 특징 (1) ‘대가정 국가’를 지향하는 것 같다

[아침햇살98] 10.10 행사를 통해 본 북한 ①

1. 10.10 행사의 특징 지난 10월 10일 북한은 조선노동당 창건 75돌 기념행사를 크고 다채롭게 진행하였다. 10일...

“여기서 왜 미국이 나와?” ‘서해 사건’에서 미국의 역할은?

1. ‘서해 의혹’…주식시장으로 보는 미국과의 연결고리 전 세계를 통틀어 봐도 유독 변수가 많은 대한민국 주식 시장은 흔히 ‘널뛰기’에 비유되곤...

NK 투데이

김일성종합대학, 인공지능 기술 활용한 새로운 필기 문자 인식기 개발

북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필기 문자 인식기를 개발했다. 연합뉴스는 김일성종합대학의 정보과학부 연구집단이 한글의 형태학적 특징을 이용하고 합성곱신경망(CNN, Convolutional Neural Network) 기술을 적용해...

북, 평양시 근로자·학생 평양수도당원사단에 위문 편지 보내

북 평양시 근로자들과 학생들이 함경도 태풍피해 복구에 한창인 평양수도당원사단 전투원들에게 위문 편지를 보냈다. 북...

북, 휴대용 전립선 치료기 개발…세계 최초인듯

최근 북이 휴대용 전립선 치료기를 새로 개발했다. 북 매체 메아리는 25일 “최근 평양의료기구기술사에서 최신 의료기구 발전 추세에 맞게 전자설계 및 음향학적설계방법과 프로그램 기술이...

북 평양구두공장, 200여 종의 남·여 구두와 아동 구두를 새로 개발

북이 평양구두공장에서 생산하는 ‘날개’ 상표를 단 구두가 주민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선전했다. 평양구두공장은 다양한 남·여구두와 어린이 구두 등을 생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