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세계 남자 아이스하키선수권 디비전3 대회 우승

북한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4월 4일부터 12일까지 터키 이즈미르에서 열린 2015 국제 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3 대회에서 6전 전승으로 우승했습니다.

<미국의소리>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그루지아, 아랍에미리트연합, 룩셈부르크, 홍콩, 터키를 차례로 물리치며 정상에 올랐습니다.

특히 마지막으로 치러진 주최국 터키와의 경기에서는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명승부가 펼쳐졌습니다. 2피리어드까지 2:2로 동점을 기록하며 팽팽하게 진행되던 경기는 종료 4분 30초를 남기고 북한이 한골을 넣으며 북한의 승리로 끝날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터키 선수들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섰고 종료 2분 15초 전 터키 선수들이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연장전, 양팀은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했습니다. 5분의 시간이 거의 다 흐르고 종료를 12초를 남겨둔 상태에서 북한이 극적으로 득점을 기록하며 4:3으로 터키를 이겼습니다. 

이로써 북한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내년에는 한단계 격상된 디비전2 B그룹에서 경기를 펼치게 되었습니다.

세계 남자 아이스하키 선수권대회는 세계 순위에 따라 챔피언십과 디비전1 그룹 A, B 디비전2 그룹 A, B, 디비전3 등 6단계로 나뉘어 열립니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이 채택하고 있는 승강제에 따라 각 단계 우승팀은 한 단계 올라가고 최하위를 차지한 팀은 한 단계 내려가게 되는데, 북한이 디비전3에서 우승하였으므로 디비전2 B 그룹에 올라가게 된 것입니다.

아이스하키는 북한이 정책적으로 지원하는 종목이었습니다. 특히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아이스하키가 “조선인의 기질에 맞는 운동”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북한의 아이스하키 팀은 대표적으로 남자 6개 팀(대성산, 수산성, 평양철도국, 장자산, 김책제철련합기업소, 사자봉)과 여자 6개 팀(강계제1사범대학, 대성산, 수산성, 장자산, 김책제철련합기업소, 사자봉)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서 열리는 아이스하키 대회로는 오산덕상체육경기대회(12월), 백두산상체육경기대회(2월), 청년선수권대회(5월), 공화국선수권대회(11월) 등이 있습니다. 대회는 1차 리그전을 통해 상위 4개 팀을 선발하고 4개 팀이 2차 리그전을 벌여 최종순위를 선정하는 형태로 진행된다고 합니다.

한편 북한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은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세계 여자 아이스하키 디비전 1 그룹 B 대회에서 5전 전패로 최하위에 그치면서 한 단계 강등됐습니다.

북한은 지난 1963년 8월 국제하키연맹에 가입했습니다. 국제하키연맹 홈페이지에 따르면 남자 선수 640명, 여자 선수 515명, 주니어 선수 420명이 있고 실내 경기장 3개, 실외 경기장 12개가 있다고 합니다.

또한 북한 남자 아이스하키 세계 순위는 43위이고 여자는 27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아이스하키가 처음으로 소개된 것은 일제 강점기 때인 1928년, 일본 도쿄 제국대학의 아이스하키 팀이 만주에서 경기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용산 철도국의 초청으로 서울에 들러 국우회 아이스 링크에서 시범경기를 가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같은 해 경성제국대학과 철도국이 빙구부를 창설하고 시합을 한 것이 한국 최초의 경기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2년 후 1930년 조선빙구협회가 창립 되고 대학 등에서 아이스하키팀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해방된 이후 분단되어 조선빙구협회는 나뉘어지게 됩니다. 한국에서는 대한 아이스하키협회가 만들어졌고 북한에서는 조선빙상호케이협회(빙상호케이는 아이스하키의 북한식 명칭)가 만들어진 것입니다.

남북 아이스하키 맞대결은 1986년 처음 이루어졌습니다. 당시에는 북한 아이스하키 실력이 더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는데 한국이 북한을 눌러 파란을 일으키기도 했습니다.

지난 2006년 3월에는 춘천 의암 아이스 링크에서 남북의 화합을 위한 6.15 공동선언 실천 남북 아이스하키 경기대회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이동훈 기자 NKtoday21@gmail.com     ⓒNK투데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공동기획] 문재인 정부와 미국 ① 적폐 뒤에는 미국이 있다

미국은 사사건건 한국 정부를 통제하며 국정운영에 개입해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미국이 정부와 우리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 돌아보는 기획글을 공동으로...

전 장갑차 조종수에게 듣는 포천 장갑차 추돌 사건

지난 8월 30일 밤 9시 30분께 포천에서 국민 4명이 탄 차량과 주한미군 장갑차가 충돌해 국민 4명이 사망하는...

[아침햇살95] 매티스 전 장관, “실제로 미국을 파괴”

지난 15일 발간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온다. 이 가운데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의 “우리가 하고 있는...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

“미국이 한국을 지켜준다. 한국의 존재를 미국이 허락하고 있다.”“왜 한국이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건설비용-대략 14조원-)을 전부 부담하지 않았느냐.”-‘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알려진 미국인 기자...

NK 투데이

북, 함경남도 통신선로복구사업 끝내…”케이블·장비 들쳐 메고 총력”

북 ‘평양수도당원사단’이 함경도 피해복구에 한창인 가운데, 함경남도에서 통신선로복구사업을 끝냈다고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함경남도 체신관리국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체신성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폭우와 강풍에...

북 “태풍 휩쓴 함경도에 ‘일심단결의 폭풍’이 분다…수해 복구 박차”

북 매체가 최근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본 북 함경도에 급파된 ‘평양수도당원사단’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면서, 함경도에서 ‘일심단결의 폭풍’이 몰아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보통강전자제품공장 “제품의 질을 높이자”

최근 북 매체가 보통강전자제품공장의 내부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7일 ‘제품의...

김정은 위원장, 사회주의 국가와 ‘친선협조’ 강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 공화국 창건 72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내온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국가주석에게 답전을 보냈다고 노동신문이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