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핸드폰 사용자가 늘었다고 말하면 종북?

지난 해 11월 19일 조계사에서 통일토크콘서트가 열린 지 두 달이 흘렀다.
11월 21일 TV조선의 ‘지상낙원’ 보도 이후 불어 닥친 종북몰이는 테러와 압수수색으로 이어졌으며 신은미 씨는 경찰과 검찰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강제출국 당했고 황선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는 구속되었다.
모든 것의 시작은 통일토크콘서트였다.
검찰은 통일토크콘서트가 어떤 범죄라고 여기고 황선 대표에게 구속영장신청서를 발부했을까?
 
‘핸드폰 사용자가 늘었다’고 말하면 종북?
검찰이 작성한 구속영장신청서 216쪽 중 통일토크콘서트에 해당하는 부분은 마지막 10쪽에 불과하다.
아래는 구속영장신청서의 일부이다.
 

▲ 검찰이 작성한 구속영장신청서 일부

검찰은 구속영장신청서에서 신은미 씨가 통일토크콘서트 중 “핸드폰은 이미 250만이 넘어 어린이들도 평양에서는 문자 확인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발언했으며 “북한의 핸드폰 가격이 200~350달러이나 노동자의 한 달 월급은 15달러에 불가하여 평범한 노동자로서는 보유가 불가능”하다는 점에 비추어 볼 때 이 발언은 사실을 호도하고 북한 사회를 미화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북한에서 핸드폰 사용자 수가 증가했고, 평양에서 핸드폰을 사용하는 모습을 보았다고 말한 것이 “사실과 다르거나 혹은 일부에 국한되거나 의도적으로 연출된 북한사회의 상황”을 “일반의 상황인 것처럼 호도, 왜곡하고 미화”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북한의 핸드폰 사용자가 급증했다는 것은 AP통신 등 여러 언론과 다양한 보고서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다.
 

▲핸드폰으로 통화를 하며 길을 걷는 북한 여성 @신은미

2013년 KBS 뉴스는 “북한, 휴대전화 열풍…정보 소통 빨라진다”는 기사를 통해 2013년 4월 200만 대를 넘긴 북한의 휴대전화 보급 대수는 연말쯤 250만대로 예상된다고 보도했고 중앙일보는 2014년 [사진]평양 초등학교 입학식에 폰카, 디카라는 기사에서 사진과 함께 “북한의 휴대전화 보급은 250만 대를 넘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제공하는 해외 시장 수출 및 투자정보 사이트 <글로벌 윈도우( http://www.globalwindow.org/)>에 게재된 “급증하는 휴대전화 사용인구와 변화하는 북한 사회”라는 보고서는 북한의 휴대전화 가입자 현황에 대해 “2014년 상반기 기준 가입자 수는 대략 250만 명으로 북한 전체 인구의 10%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글로벌 윈도우에 게재된 보고서 화면 갈무리

 
북한의 일반인들은 맥주를 마실 수 없다?
검찰은 또한 황선 대표의 구속영장신청서에서 “북한의 일반인들은 맥주를 마실 수 없어 집에서 유사 주류를 제조해 음용하고 있는 점” 등에 비추어 볼 때 신은미 씨가 언급한 북한 생맥주집은 사실과 다르며 신은미 씨의 발언이 북한을 미화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신은미 씨는 통일토크콘서트에서 “북한에도 생맥주집이 있는데 가스맥주집이라고 한다. 거기에 가면 멋을 낸 여성들이 생맥주를 마시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다양한 가스맥주집이 있는데 외화를 받는 고급가스맥주집도 있고 전표(일종의 맥주 배급표)를 받는 곳도 있다”라고 발언했다. 통일토크콘서트에 앞서 신은미씨가 오마이뉴스에 기고한 연재글에서도 같은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두 명의 안내원과 운전기사 그리고 우리 부부 다섯이 안주와 함께 한두 잔씩 맥주를 마시고 20달러(한화 약 2만3000원)을 냈다. 물론 내가 살고 있는 미국이나 남한의 물가에 비하면 비교적 저렴한 가격이나 이곳의 경제 상황을 고려해 볼 때 20불은 결코 적은 돈이 아니다. 그러니 이런 곳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들은 과연 어떤 사람들인지 궁금해질 수밖에. 영길 동생에게 물었다.
“여기에 오는 사람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이야?”
“아니, 어떤 사람들이라니요? 인민들이지.”
더 이상 묻지 않는 게 옳다 싶어 그만두기로 했다. 앞으로 계속 다니다 보면 알게 되겠지. 그런데 사람들이 계산할 때 외화를 쓰는 것 같았다.
“여기서 원화(북한 돈)는 안 받아?”
“여기는 외화만 받습니다.”
“그러면 외화가 없는 사람들은 어떡해?”
“조선돈 아니면 전표를 받는 곳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표? 전표라니?”
“아, 전표라는 것은 일종의 맥주 배급표입니다. 한창 더울 때는 하루에 1리터씩 마실 수 있는 표를 줍니다.”
[재미동포 아줌마, 또 북한에 가다⑤] 기사 중
 

▲북한의 맥주집에서 생맥주를 마시고 있는 북한 여성들 @신은미

 
기사와 함께 신은미 씨는 가스맥주집에서 촬영한 여러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과연 신은미씨는 북한이 의도적으로 연출한 상황을 보고 말한 것일까?
 
2010년 8월 조선일보는 “평양 맥주집이 붐비는 까닭”이라는 기사에서 ‘2002년부터 대동강맥주가 대량생산되면서 평양시민들은 가스맥주라 불리는 대동강맥주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탈북자의 말을 인용하여 “맥주 전문점에서 파는 생맥주가 알콜 도수가 6도나 되고 톡 쏘는 느낌이 좋아 병맥주와 비교할 수 없이 맛이 좋다”, “퇴근시간이면 맥주 전문점 앞에 사람들이 길게 줄 서있는 풍경은 이때부터 흔해졌다”라고 밝혔다.
 

▲북한 생맥주집 @신은미

 
2013년 자유아시아방송도 평양 주민의 말을 인용해 “요즘 저녁이 되면 대동강 맥주집 앞에는 맥주를 마시려는 사람들이 줄을 길게 늘어선다”고 보도했으며 “북한 돈 800원은 미화 10센트밖에 안되기 때문에 웬만한 사람은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신은미 씨가 직접 현장에서 본 것들과 앞서 소개한 언론 보도들이 모두 검찰의 주장대로 “사실과 다르거나 일부에 국한되거나 의도적으로 연출된 북한사회의 상황”이므로 사실을 호도, 왜곡하고 북한 사회를 미화한 것일까?
검찰의 머리 속이 궁금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주권연구소

[공동기획] 문재인 정부와 미국 ① 적폐 뒤에는 미국이 있다

미국은 사사건건 한국 정부를 통제하며 국정운영에 개입해 우리나라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주권연구소와 자주시보는 미국이 정부와 우리 사회에 어떤 악영향을 주는지 돌아보는 기획글을 공동으로...

전 장갑차 조종수에게 듣는 포천 장갑차 추돌 사건

지난 8월 30일 밤 9시 30분께 포천에서 국민 4명이 탄 차량과 주한미군 장갑차가 충돌해 국민 4명이 사망하는...

[아침햇살95] 매티스 전 장관, “실제로 미국을 파괴”

지난 15일 발간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격노』(Rage)에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가 나온다. 이 가운데 매티스 전 미 국방장관의 “우리가 하고 있는...

한반도는 미국의 핵전쟁터…’격노’로 본 전범국가 미국

“미국이 한국을 지켜준다. 한국의 존재를 미국이 허락하고 있다.”“왜 한국이 (평택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건설비용-대략 14조원-)을 전부 부담하지 않았느냐.”-‘워터게이트 특종’으로 알려진 미국인 기자...

NK 투데이

북, 함경남도 통신선로복구사업 끝내…”케이블·장비 들쳐 메고 총력”

북 ‘평양수도당원사단’이 함경도 피해복구에 한창인 가운데, 함경남도에서 통신선로복구사업을 끝냈다고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함경남도 체신관리국 일꾼들과 종업원들이 체신성과의 긴밀한 연계 밑에 폭우와 강풍에...

북 “태풍 휩쓴 함경도에 ‘일심단결의 폭풍’이 분다…수해 복구 박차”

북 매체가 최근 9호 태풍 ‘마이삭’으로 피해를 본 북 함경도에 급파된 ‘평양수도당원사단’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하면서, 함경도에서 ‘일심단결의 폭풍’이 몰아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 보통강전자제품공장 “제품의 질을 높이자”

최근 북 매체가 보통강전자제품공장의 내부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북 매체 ‘조선의 오늘’은 17일 ‘제품의...

김정은 위원장, 사회주의 국가와 ‘친선협조’ 강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 공화국 창건 72주년을 맞아 축전을 보내온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분냥 보라치트 라오스 국가주석에게 답전을 보냈다고 노동신문이 18일...